인기검색어 : 19대 대통령 선거, 문재인
2018.12.12 (수)
뉴스데일리
종합뉴스
"한유총 집단폐원 선언은 국민 협박"..불법행위 수사의뢰
김채연 기자  |  ginny78@newsdaily.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1.30  16:20:3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오른쪽 세번째)이 30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사립유치원 집단 폐원에 대한 범정부 대응방침 정부 합동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데일리]정부가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의 집단폐원 선언을 '국민을 상대로 한 협박'으로 규정하고 묵과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특히 전날 한유총이 개최한 대규모 집회에 학부모 강제동원 등 불법행위가 없었는지 살피고 불법행위가 확인되면 수사의뢰하기로 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사립유치원 집단폐원 입장에 대한 범정부 대응방침'을 발표했다. 발표장에는 행정안전부와 서울시 관계자와 조희연 서울시교육감과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이 함께 했다.

유 부총리는 "한유총의 집단폐원 통지는 사립유치원의 사적 이익을 보장받고자 학부모를 협박한 것"이라면서 깊은 유감을 표했다.

그는 "학부모를 협박하는 행위에 대해 엄단 조치하겠다는 입장을 여러 차례 말씀드린 바 있다"면서 "어제 한유총이 실시한 집회에 학부모 강제동원 등 불법행위가 있었는지 면밀히 살피고 불법행위가 확인되는 즉시 수사의뢰하겠다"고 말했다.

사립유치원 단체인 한유총은 전날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경찰 추산 3천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른바 '유치원 3법' 반대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유아교육법·사립학교법·학교급식법 개정안 등 유치원 3법이 원안대로 통과하면 집단폐원하겠다고 주장했다.

정부는 원아모집을 일방적으로 연기·보류한 사립유치원 120곳에 대해 즉시 행정지도하고 필요하면 감사도 벌이기로 했다.

아울러 정부는 유치원 수요가 많은 서울과 경기에 '임대형 공립단설유치원'을 긴급히 설립하기로 했다. 서울시와 서울 25개 자치구가 단설유치원 설립을 위해 건물과 부지 임대·제공에 협력할 예정이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건물을 임대해 유치원을 만들어도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면서 "현재 5개 시에 임대건물을 물색 중이며 용인시에 추진하는 곳은 계약단계까지 이르렀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사립유치원이 폐원하는 지역을 '위기관리지역'으로 지정해 국공립유치원을 확충하는 것은 물론 국공립유치원의 돌봄시간을 연장하고 통학버스도 지원할 계획이다.

정부는 내달 초 국공립유치원 확충계획 및 서비스개선방안 동의 구체적인 내용을 추가 발표하기로 했다.

김채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종합뉴스
가장많이본 기사
1
경찰, ‘부정채용·횡령’ 오현득 국기원장 네 번째 구속영장 신청
2
‘양주-수원’ GTX C노선 확정…2021년 착공
3
민주당 , '당장은 이재명 .출당 징계 없다' 가닥
4
警,최정우 포스코 회장 '배임·횡령방조' 의혹 무혐의 결론
5
檢, 구본영 천안시장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징역 2년 구형
6
윤장현 前 광주광역시장 검찰 출석 "국민께 송구…공천 바란 것 아냐"
7
검찰, '선거법 위반' 등 3개 혐의 이재명 기소·부인 김혜경 불기소 방침
8
내년 예산 469.6조 확정.복지 1.2조↓ SOC 1.2조↑
9
檢, "필립에셋, 사기적 부정거래 금액만도 563억 달해"
10
고령 운전자 교통사고 증가.. 면허 적성검사 5년→3년 줄여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표전화 : 02) 364-3088 | fax 02)364-3030 | 발행인·편집인 : 박종현 | 등록번호 : 서울아0039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현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10일 | 주소 : 서울시 광진구 아차산로 387-5
Copyright © 2007 뉴스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itor@newsdail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