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김학의 사건,
2019.12.07 (토)
뉴스데일리
종합뉴스해양경찰뉴스
해양경찰, 민관군 합동 대규모 인명구조(MRO) 훈련
김형우 기자  |  kimho@newsdaily.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17  10:50:0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뉴스데일ㄹ] 313명의 승선원이 탑승한 여객선이 원인미상의 폭발로 침수・침몰하는 상황을 가정한 대규모 인명구조(MRO*) 훈련이 전남 신안군 해상에서 펼쳐졌다.

* MRO(Mass Rescue Operation, 대규모인명구조작전) : 해양에서 다수의 조난자가 연루된 인명사고가 발생하여 신속한 구조활동이 필요하나, 수색구조 책임기관의 능력만으로는 이 업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하기 어려운 대규모 수색구조활동

해양경찰청(청장 박경민)은 17일 오전 전남 신안군 압해도 인근 해상에서 대규모 해양사고에 대비하여 민・관・군 합동 훈련을 실시했다.

이번 훈련은 대규모 인명구조가 필요한 해양사고 발생 시 해경 자체 세력만으로는 신속한 구조 활동이 곤란함에 따라 민・관・군 간의 대응・협력 체계를 점검하고자 마련됐다.

이날 훈련에는 해양경찰청과 전라남도, 산림청, 해군, 민간해양구조대원 등 16개 기관・단체가 참여했으며 함선 29척, 헬기 2대, 인원 1,000여 명이 투입됐다.

훈련은 목포에서 제주로 향하는 여객선의 기관실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폭발이 발생한 후 침수・침몰하는 상황을 가정해 모의선인 해양경찰 훈련함(3011함)에서 진행됐다.

특히 실제 사고와 같은 상황을 만들기 위해 모의선박은 평형수를 조절해 선박을 약 10도 기울어지도록 하고, 선내를 정전시켜 칠흑같은 어둠 속에서 승객들이 퇴선하기 어려운 상황도 연출됐다.

사고가 발생한 뒤 해양경찰은 여객선과 교신이 되지 않는 상황에서 헬기와 함정을 이용해 선내에 진입, 구명 슬라이드를 팽창시켜 승객을 탈출시켰다.

폭발과 화재에 놀라 바다에 뛰어드는 승객의 경우 민․관․군 합동 구조대가 공중과 해상에서 동시 구조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김정식 목포해양경찰서장이 직접 헬기에서 호이스트를 이용해 지휘함에 하강한 뒤 구조를 지휘했다.

이후 여객선이 급격히 기울며 침몰됨에 따라 잠수지원함을 동원, 잠수요원들이 직접 수중으로 들어가 수색했다.

이와 함께 표류자 구조, 화재진압, 긴급환자 이송 등이 동시다발적으로 이뤄졌다.

박경민 청장은 “최악의 상황을 가정 하여 민・관・군이 함께 하는 이번 훈련이 대규모 인명사고 대응 체계를 한 차원 높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지속적으로 실전 같은 훈련을 실시해 안전한 바다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한편, 박경민 해양경찰청장은 훈련 종료 이후 헬기에서 호이스트 이용해 3000톤급 해경 훈련함에 하강하는 해상 전개 훈련을 실시하고, 수중 시야가 좋지 않은 서해안의 특성을 파악하기 위해 수중수색 훈련을 진행했다.

 

김형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종합뉴스
가장많이본 기사
1
‘김기현 비위 제보자’ 송병기 現 울산시 경제부시장..박맹우 前 울산시장 최측근
2
"황운하와 만난 장어집에는 송철호 아닌 강길부 의원".."송과 靑 감찰반원 있었다는 주장은 소설"
3
공수처법 국회 본회의 부의(附議)..여야 패스트트랙 정면 대치
4
檢수사관 유족, 백원우 붙잡고 통곡…김조원 민정수석도 조문
5
'유재수 감찰 무마 의혹 연루설’ 김종철 서초서장.“소설이고 황당한 억측”
6
靑 “'김기현 비리 첩보' 외부서 제보받은 것..숨진 檢수사관 무관”
7
수능 수학 나형 11년만 최고 난도·영어는 평이..만점 15명
8
‘논두렁 시계’ 노무현 수사 이인규 前 중수부장, 미국서 귀국
9
경찰,데이트 폭력 후 잠적한 BJ 검거 구속
10
文대통령 지지도 48%로 상승.부정 43%..긍정평가 4개월만에 부정평가 앞서[한국갤럽]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표전화 : 02) 364-3088 | fax 02)364-3030 | 발행인·편집인 : 박종현 | 등록번호 : 서울아0039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현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10일 | 주소 : 서울시 광진구 아차산로 387-5
Copyright © 2007 뉴스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itor@newsdail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