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김학의 사건,
2020.02.18 (화)
뉴스데일리
연예·스포츠영화/연극/드라마
전주국제영화제 폐막..8만 관객·284회 매진 기록
오명석 기자  |  ohooa@newsdaily.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12  22:01:2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19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작 '야키니쿠 드래곤'

 '독립·예술영화의 축제'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가 열흘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하고 12일 폐막했다.

전주국제영화제 조직위원회는 이날 폐막 기자회견에서 "올해 영화제에서는 질적, 양적으로 성장한 독립영화의 모습을 볼 수 있었다"고 자평했다.

세계 45개국 241편(장편 197편·단편 44편)의 영화가 상영된 올해 영화제는 최다 관객, 최다 매진 기록을 세우는 기염을 토했다.

영화제 총 상영 횟수 536회 중 지난해보다 5회 많은 284회가 매진됐다.

관객 수도 지난해 기록(7만9천107명)을 넘어선 8만200명으로 집계됐다.

정의신 감독의 개막작 '야키니쿠 드래곤'과 폐막작 '개들의 섬이' 매진됐고, 국제경쟁 부문 대상작 '상속녀'와 '머나먼 행성'의 인기도 하늘을 찔렀다.

올해 처음으로 5편으로 늘어난 전주시네마프로젝트(JPC) 영화 '굿 비즈니스', '겨울밤에', 파도치는 땅' 등도 매진 행렬에 동참했다.

특히 장우진 감독의 굿 비즈니스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만남으로 조성된 남북화합 분위기에 색다른 화두를 던졌다는 평을 얻었다. 발칙한 상상력과 혁신성을 앞세운 '프론트라인' 섹션과 '익스팬디드 시네마', '시네마톨로지' 등도 많은 관객의 선택을 받았다.

다채로운 이벤트도 영화제를 찾은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그래픽 디자이너 100명이 디자인한 영화 100편의 포스터를 선보인 '100 필름, 100 포스터' 전시가 영화의 거리 일대를 수놓았다. 이충직 영화제 집행위원장은 "논쟁적인 주제의 영화가 모인 '프론트라인' 섹션 등이 관객의 큰 사랑을 받았다"며 "독립영화 마니아와 일반 관객 모두가 두루 즐길 수 있는 영화와 다채로운 이벤트 덕에 영화제가 흥행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독립·대안 영화의 장이라는 정체성을 더욱 더 공고히 다져 내년 봄에는 한층 더 성숙한 모습으로 찾아뵙겠다"고 말했다.

전주국제영화제는 이날 오후 6시 30분부터 열리는 폐막식을 끝으로 열흘간의 일정을 마무리 했다.

오명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종합뉴스
가장많이본 기사
1
차기주자 선호도, 1위 이낙연, 2위 황교안, 3위 윤석열
2
추미애, 21일 법무부 장관 주재 17년 만에 검사장 회의 열어..윤석열 불참
3
국산차 내수판매 7년만에 10만대선 무너져
4
21대 총선 '5당 경쟁구도' 재편돼…2월 국회 협상구도도 변화
5
황교안 대표, 홍준표 양산을 출마 제동.. “홍준표 판난대로 되는 것 아니다”
6
민주당 지지도 37%, 한국당 21%..안철수신당 2주째 3%
7
봉준호 통역 샤론 최 맘카페 뒤흔든 비밀
8
경찰청 “윤석열 검찰총장 부인 내사한 적 없다”
9
言論중재위 “임미리 교수 칼럼, 선거법상 공정보도의무 위반”
10
“총리 격려받고 기분 좋았는데 왜곡돼”…가게 주인 “선의가 왜곡 전달…국민에 엉뚱한 오해 주고 있어”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표전화 : 02) 364-3088 | fax 02)364-3030 | 발행인·편집인 : 박종현 | 등록번호 : 서울아0039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현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10일 | 주소 : 서울시 광진구 아차산로 387-5
Copyright © 2007 뉴스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itor@newsdail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