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김학의 사건,
2020.07.08 (수)
뉴스데일리
기획&특집요리/맛집
음복과 세찬, 설맞이 우리 전통술 배우기
김채연 기자  |  ginny78@newsdaily.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25  16:30:3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뉴스데일리]새해 아침 차례(茶禮)를 지내고 온 가족이 둘러앉아 차례상에 올렸던 술과 음식을 나누어 먹는 것을 음복(飮福)이라 한다. 이때 음식을 세찬(歲饌)이라 하고 술은 세주(歲酒)라 한다. 명절에나 접하게 되는 우리 전통술에 대해 좀 더 알아보자.

세주는 도소주(屠蘇酒)라 부르기도 한다. 술 이름을 풀이하면 ‘사악한 기운을 잡는 술’ 또는 ‘사악한 기운을 몰아내는 술’이다. 도소주는 설날의 제의풍속(祭儀風俗)과 관련하여 생겨난 술이라고 할 수 있다. 도소주에 들어가는 약재는 대부분 기운을 돋워주거나 여러 질병을 다스리는 효과가 있다. 개개인의 건강을 바라며 이를 바탕으로 풍년을 기원하는 농경사회 특유의 정서가 담겨 있어서다.

새해에 마시는 도소주는 음주 방법과 의미에서 다른 술과 차이점이 있다. 첫째로, 도소주는 반드시 차게 해서 마신다. 여기에는 봄을 맞이한다는 뜻이 담겨 있는데, 계절의 시작인 봄을 원초적인 모습 그대로 맞이한다는 의미다. 둘째로, 온 가족이 모두 동쪽을 향해서 마신다. 새해 들어 처음으로 맞는 해를 신성하게 여겼기 때문이다. 셋째로 도소주는 젊은 사람이 먼저 마시고 나이 많은 사람이 나중에 마신다. 젊은 사람은 나이를 먹어 성숙해짐을 축하하고, 나이 먹은 사람은 나이를 천천히 먹고자 하는 이유에서다. 우리 조상들의 재치가 담겨 있다고 할 수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찾아가는 양조장’ 사업으로 우리 술을 알리고 있다. ‘찾아가는 양조장’은 우리 술이 생산되는 환경과 이야기를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지역 양조장을 관광상품으로 육성하는 사업이다. 맥을 이어오고 있는 전통주들은 다양한 효능이 있으며, 제조방식에 따라 증류주, 청주·약주, 탁주 등으로 나눌 수 있다.

 

김채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종합뉴스
가장많이본 기사
1
황희석, 윤석열 부인 주가조작 연루의혹 거론.“끝까지 가보자”
2
안희정 모친상에 정치권 조문행렬…정의당 “성폭력에도 지지않는 정치권 연대” 비판
3
홍준표 “특전사·해병대 합쳐 '해병특수군' 신설” 법안 발의
4
文대통령 “3차 추경, 지자체와 협력해 속도감있게 집행” 촉구
5
조국 “검사장회의, '임의기구'일뿐…장관 지휘거부는 헌법 위반”
6
법원, '웰컴 투 비디오' 손정우 미국 범죄인 인도 불허
7
제주해경서장, 해상순찰대 및 수상레저사업장 안전점검 나서
8
丁총리, 적극행정 직원에 ‘접시’ 수여..“일하다 깨도 돼”
9
정부,부동산 대책 잔금대출 보완책 검토 “내집 마련 실수요자 대상”
10
임대차 3법 발의 완료.國會, 이달 중 처리 방침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표전화 : 02) 364-3088 | fax 02)364-3030 | 발행인·편집인 : 박종현 | 등록번호 : 서울아0039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현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10일 | 주소 : 서울시 광진구 아차산로 387-5
Copyright © 2007 뉴스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itor@newsdail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