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김학의 사건,
2020.04.06 (월)
뉴스데일리
연예·스포츠스포츠
유로2016 포르투갈, 연장전 프랑스 1-0 역대 첫 우승
김채연 기자  |  ginny78@newsdaily.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7.11  07:48:3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포르투칼 선수들이 2016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16)에서 역대 메이저(월드컵·유로) 첫 우승 후 기뻐하고 있다.

[뉴스데일리]포르투갈이 2016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16)에서 역대 메이저(월드컵·유로) 첫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포르투갈은 11일(이하 한국시간) 생드니의 스타드 드 프랑스에서 열린 유로 2016 결승전에서 연장 후반 4분 터진 에데르의 결승골에 힘입어 프랑스를 1-0으로 꺾고 앙리 들로네컵(우승 트로피)을 들어올렸다.

우승 상금 2천700만 유로(약 350억원)를 거머쥔 포르투갈은 역대 월드컵과 유로 대회를 통틀어 첫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그동안 2004년 자국에서 열린 유로에서 차지한 준우승이 최고 성적이었다.

포르투갈은 또 1975년 이후 프랑스에 10연패를 당했으나, 무려 41년 만에 프랑스를 물리치며 '징크스'에서도 벗어났다.

반면, 프랑스는 홈에서 열린 대회에서 포르투갈에 아쉽게 덜미가 잡히면서 1984년과 2000년 이후 16년 만에 노렸던 세 번째 우승 도전에 실패했다.

포르투갈은 이날 스트라이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전반 25분 만에 부상으로 그라운드를 나가며 위기에 빠졌다.

그러나 전·후반 90분을 0-0으로 마친 뒤 연장 후반 4분 에데르가 강력한 오른발 중거리 슛으로 골망을 흔들어 승부를 결정지었다.

포르투갈은 호날두와 나니를 투톱으로 내세우며 올리비에 지루를 최전방에, 앙투안 그리즈만을 2선 공격에 배치하며 프랑스에 맞섰다.

포르투갈은 프랑스의 공세에 전반 초반부터 밀렸다.

전반 4분 나니가 슈팅을 한 이후 2분 뒤 프랑스 그리즈만에 페널티박스 안에서 왼발 슈팅을 허용했다.

전반 8분에는 프랑스 디미트리 파예가 후방에서 올려준 크로스를 골문으로 쇄도하던 그리즈만이 헤딩슛으로 연결했으나, 골키퍼가 가까스로 막아냈다.

 


이어 프랑스 지루의 헤딩슛, 전반 22분 무사 시소코의 날카로운 중거리슈팅이 이어졌다.

전반 25분에 이뤄진 호날두의 교체는 경기 초반의 부상 때문이었다.

호날두는 전반 7분 파예와 부딪쳐 왼쪽 무릎을 다쳤고, 결국 더 뛰지 못하고 교체됐다.

포르투갈은 수비를 강화했고, 프랑스는 압박을 더욱 강화했다.

전반을 0-0으로 마친 포르투갈은 후반 13분 그리즈만의 왼발 슈팅에 이어 후반 20분과 30분에는 그리즈만과 지루의 결정적인 슈팅을 잘 막아냈다.

포르투갈은 후반 35분 나니의 크로스가 골문으로 향해 골키퍼가 힘겹게 쳐낸 것을 히카르두 콰레스마가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골키퍼에 잡혔다.

후반 39분에는 시소코의 대포알 같은 오른발 중거리 슈팅을 골키퍼가 선방했고, 후반 추가시간에는 앙드레 피에르 지냑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튕겨나오면서 위기를 넘겼다.

연장으로 접어든 승부에서 포르투갈은 기회를 맞았다.

연장 후반 3분 에데르의 팔에 맞은 것을 심판이 제대로 보지 못하면서 프랑스 골대 앞에서 프리킥을 얻어냈다.

이를 하파엘 게레이루가 왼발로 찬 것이 골대를 강타하고 나왔다.

이어 1분 뒤 후반 4분 에데르가 프랑스 골대 정면으로 몰고 가면서 날린 오른발 슈팅이 골망을 갈랐다.


 

김채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종합뉴스
가장많이본 기사
1
송가인, ‘불후의 명곡’ 주현미 편 파죽의 4연승으로 우승
2
부산경찰청 간부 부하 갑질 감찰처분심의회 회부
3
“윤석열 측근 검사장이 오리발”..황희석 전 법무 인권국장, 녹취록 공개
4
가세연 김세의 ‘성매매 의혹’ 중앙지검 강력범죄전담부가 수사
5
건보료 기준, 긴급재난지원금…Q&A
6
5년 무사고면 개인택시 양수 가능…‘택시 고령화’ 해소 기대
7
5G 상용화 1년.“세계 최초 넘어 세계 최고로”
8
코로나19 확진 내과 의사 숨져.국내 첫 의료인 사망
9
김부겸 “총선을 넘어 대권으로 갑시다”
10
정봉주 “열린당 까는 김어준, 도 넘었다”불만 드러내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표전화 : 02) 364-3088 | fax 02)364-3030 | 발행인·편집인 : 박종현 | 등록번호 : 서울아0039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현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10일 | 주소 : 서울시 광진구 아차산로 387-5
Copyright © 2007 뉴스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itor@newsdail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