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김학의 사건,
2020.07.11 (토)
뉴스데일리
기획&특집뷰티
점점 넓어지는 모공! 골드해피로 블랙헤드를 제거하여 깨끗한 피부 만들자
윤선중 기자  |  newsdaily@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1.02.21  13:38:4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사춘기 시절, 한 번쯤 얼굴에 나타난 여드름과 뾰루지 때문에 속 앓이 안 해 본 여성은 아마 없을 것이다.

얼굴에 난 여드름이나 뾰루지를 보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손톱이나 면봉으로 터뜨린다. 이러한 잘못된 습관 때문에 여드름이 사라진 자리에는 넓은 모공이 생겨나는 것이다. 만지지 않아도 점점 넓어지는 모공, 그리고 모공이 넓어진 만큼 들어가는 노폐물의 양도 많아진 탓인지 화장도 착 달라붙지 않는다.

모공의 지름은 약 0.02∼0.05mm로 매우 작아 눈에 보이지 않는다고 한다.

그러나 피지과다분비, 피부탄력저하, 노화 등의 이유로 모공이 넓어지면서 피지 덩어리가 모공에 박혀 까맣게 보이는 블랙헤드를 만들기도 한다.

모공은 땀과 피지 등 피부 노폐물을 배출시키는 역할을 하는 피부의 중요한 구성요소이다. 이런 모공이 한번 넓어지면 치료하기가 어렵고 초기 치료시기를 놓치게 되면 모공의 악순환은 계속된다.

모공 확대의 가장 큰 원인은 피지의 과다 분비에 있어 피지분비를 잘 조절해야 하는 게 중요하다. 모공 치료는 병원의 시술적인 방법이 효과적이다.

특히 모공은 순환과 영양을 좋게 해 주는 것이 큰 관건이다. 미래의원 김종환원장은 "레이저등 기계적인 방법을 사용하지 않고 금실 등 두 가지 실을 사용하여서 노화되기 전의 젊은 피부를 다시 만들어 모공이 자연스럽게 사라지게 만들 수 있다" 고 말한다.

칼과 레이저를 사용하지 않고도 해를 끼치지 않는 금실 등 두가지실을 이용한 자극성 없는 치료로 모공의 뿌리까지 없앨 수 있다. 실을 이용한 시술은 임상실험을 거쳐 공인된 시술로써 부작용이 거의 없는 게 특징이다.

또한 모공으로 인해 생긴 피부의 칙칙함을 없애고 생기 있고 탄력 있는 피부를 만들어준다.

피부과나 자신만의 관리로 인해 모공을 치료하는 동안 아픈 고통도 적어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고 있다.

모공 치료를 하고 나서도 관리는 필요하다. 특히 세안을 할 때는 따뜻한 물로 세안하여 모공을 열어 피지를 닦아내고 노폐물을 제거하는 것이 좋다. 세안을 끝날 때는 찬물을 사용하여 열렸던 모공을 다시 긴장시켜 주는 것이 모공축소에도 더욱 도움이 된다.
윤선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종합뉴스
가장많이본 기사
1
부동산 세제대책 10일 발표.다주택자 종부세 대폭 인상
2
안희정 모친상에 정치권 조문행렬…정의당 “성폭력에도 지지않는 정치권 연대” 비판
3
검찰,“저축은행 돈으로 사채업” 상상인 유준원 구속기소…“조국 뇌물 무관”
4
檢, '코로나 방역방해' 신천지 간부 3명 구속..“범죄 소명”
5
민주당, 지지율 1주 만에 40.9% 회복.통합당 29.5%
6
정부,부동산 대책 잔금대출 보완책 검토 “내집 마련 실수요자 대상”
7
10일부터 규제지역 3억원 넘는 아파트 매입 전세대출 금지
8
‘정치자금법 위반’ 구속된 이선두·오영호 前 의령군수, 보석 석방
9
‘공적 마스크’ 제도 폐지.수량 제한 없이 구매 가능
10
경찰,‘뇌물수수’ 수사무마 의혹 檢수사관 구속영장 신청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표전화 : 02) 364-3088 | fax 02)364-3030 | 발행인·편집인 : 박종현 | 등록번호 : 서울아0039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현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10일 | 주소 : 서울시 광진구 아차산로 387-5
Copyright © 2007 뉴스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itor@newsdail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