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김학의 사건,
2020.02.28 (금)
뉴스데일리
정치
미싱, 레자, 부락 등 일제 잔재 용어 정비 서둘러야
김수찬 기자  |  kimsuc@newsdaily.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09  07:34:4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뉴스데일리]정성호 의원이 9일 한글날을 맞아 우리나라 법령에 남아있는 한자 표기, 일본식 용어 등 어려운 용어의 신속한 정비를 촉구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정성호 위원( 경기 양주시)이 법제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법제처가 지난 2014년 정비대상으로 선정한 37개의 일본식 용어가 26개의 법령에 남아있고, 법제처가 파악‧발굴하지 못한 일본식 표기와 법령은 수백 개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법제처는 지난 2006년부터 알기 쉬운 법령 만들기 사업을 추진해 왔고, 2014년부터는 일본식 용어 등에 대한 기획 정비를 본격적으로 실시했으며, 2018년에는 ‘알기쉬운 법령팀’을 신설하는 등 대대적인 정비에 나섰지만 여전히 곳곳에 어려운 용어가 남아있어 정비에 속도를 내야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자료제공=정성호 의원실]

아울러 법제처가 2019년 말까지 4,400개의 모든 법령을 전수조사 해 어려운 용어를 찾아 사후정비까지 완료하겠다고 발표했으나, 현재 약 1,800개 법령만 검토 돼, 이행실적이 절반에도 못 미치는 실정이다.

법제처 법령정비 대상이 되는 일본식 용어로는 ‘미싱(재봉틀)’, ‘레자(인조가죽’, ‘부락(마을)’등이 있다. 그러나 아직 정비 대상에 오르지 못한 ‘직근(바로 위)’,‘농아자(듣거나 말하는 데 장애가 있는 사람)’등의 용어들도 많이 남아있다. 모두 일제의 잔재에서 비롯된 용어들이다.

정성호 의원은 “국민 누구나 법을 쉽게 이해하고 활용할 수 있을 때 진정 국민을 위한 법치가 시작되는 것”이라며 “특히 일제의 잔재를 청산하고 아름다운 우리말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법제처가 용어 정비에 서둘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끝.

 

김수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종합뉴스
가장많이본 기사
1
창원, 코로나19 확진자 5명으로 급증···신천지 여부 확인
2
경기도 '코로나19' 확진자 36명으로 늘어나...오늘 파주에도 2명
3
유시민 “대구·경북 중국과 관련 적은 곳···‘중국인 입국 막지 않았다’ 비판 정치적 프레임”
4
코로나19 확산…인사처 사상 첫 5급공채 시험 연기
5
경기지역 ‘코로나19’ 확진자 45명으로 증가
6
부산 온천교회 집단확진 등 11명 추가…발생지역 확산 추세
7
코로나19, 지역특성 고려해 확산방지·봉쇄 전략 병행
8
용인시 코로나19 확진자 가족 동선 공개..."소독·직장 폐쇄 예정"
9
중대본, 신천지 신도 21만명 명단 확보.고위험자부터 전수조사
10
동해해경청, ‘코로나19’감염 예방을 위한 후속대책 시행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표전화 : 02) 364-3088 | fax 02)364-3030 | 발행인·편집인 : 박종현 | 등록번호 : 서울아0039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현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10일 | 주소 : 서울시 광진구 아차산로 387-5
Copyright © 2007 뉴스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itor@newsdail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