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김학의 사건,
2019.04.22 (월)
뉴스데일리
종합뉴스
기업소득 상위10% 43억 벌때 하위10%는 11억 적자
김채연 기자  |  ginny78@newsdaily.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1.05  20:16:4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자료제공=국세청)

[뉴스데일리]최근 기업 실적 호조로 법인 소득은 늘었지만 상·하위 법인 간 격차는 여전히 큰 것으로 나타났다.

창업 청년이 늘면서 신규 창업자 중 10대·20대가 차지하는 비중이 지난해 10%를 넘어섰다.

국세청은 이런 내용의 국세통계를 조기에 공개한다고 5일 밝혔다.

국세청은 매년 12월 국세통계연보를 공개하기 전, 연도 중에 생산이 가능한 통계는 미리 국민들에게 제공하고 있다.

지난 7월 1차 조기 공개 때에는 79개 항목이 발표됐고 이번에는 81개 항목이 추가로 공개됐다. 올해 조기 공개 항목 수(160개)는 작년(143개)보다 17개 늘어난 것이다.

지난해 법인세 신고분(2016년 영업분)을 보면 법인당 평균 소득은 3억5천900만원으로 전년(3억3천400만원)보다 2천500만원 증가했다.

하지만 상·하위 법인 간 격차는 여전히 컸다.

소득 기준 상위 10%의 법인당 평균 소득은 43억7천800만원에 달했지만 하위 10%는 11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흑자법인 기준으로 봐도 상위 10% 법인의 평균 소득은 64억원에 달했지만 하위 10%는 31만원에 불과했다. 지난해 신규 창업자 비율을 보면 30세 미만은 10.1%로 전년(9.6%)보다 0.5%포인트 상승했다. 30세 미만 신규 창업자 비율은 2013년 9.2%를 기록한 이후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40대 신규창업은 30.0%로 가장 많았고, 50대(24.8%), 30대(23.4%) 등이 뒤를 이었다.30세 미만, 50세 이상은 전년보다 비중이 늘었지만 30대와 40대는 감소했다.

지난해 신규 창업자 중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에서 과반수인 53.4%(68만6천개)가 창업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보다 0.4%포인트 상승한 것이다.

신규창업은 3월에 가장 많았고 6월, 9월이 뒤를 이었다.

지난해 법인세를 신고한 중소기업은 56만1천개로 전년보다 8.4% 증가했다. 증가율은 2015년(6.6%), 2016년(8.0%) 등으로 상승하는 추세다.

중소기업 업태는 제조업(25.4%)이 가장 많았고 도매업(22.7%), 서비스업(18.1%) 등 순이었다.

2013년과 비교하면 서비스업과 소매업은 비중이 증가했지만, 제조·도매·건설업은 감소했다. 비중 상승 폭은 서비스업(2.2%포인트)이 가장 컸다.

지난해 창업 벤처중소기업 세액감면을 신고한 법인은 6천864개로 전년보다 6.6% 증가했다. 감면세액도 1천516억원으로 15.7% 늘었다.

지난해 1천억원을 초과한 수입금액을 신고한 법인은 3천668개로 전년보다 4.7% 늘었다. 이중 수도권에 있는 기업은 전체의 66.5%에 달했다.

김채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종합뉴스
가장많이본 기사
1
주말에도 고속버스 정액권으로 최대 30% 절감
2
항소심,김경수 보석 허가…법정구속 77일 만에 석방
3
檢, 강신명 前경찰청장 '불법 정치' 개입 의혹 ‘피의자 신분’ 소환 통보
4
이언주 "한국당에 총선 전에 갈 것" 하태경 "내 보낼 시간이 된 것 같다 잘 가라 "
5
취업비리 혐의 前 부산항운노조 위원장 구속
6
분당차병원 산부인과·소아과 의사 2명 구속…법원 “증거인멸 우려”
7
한·투르크메니스탄 頂上회담…‘신北方정책’ 협력 공감
8
政府, ‘우선허용-사후규제’ 포괄적 네거티브 과제 132건 발표
9
軍운전경력 민간활용 절차 간소화..국방정보체계 접속 조회
10
3월 全國 주택거래량 2006년 이래 최저.지난해보다 44.7% 감소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표전화 : 02) 364-3088 | fax 02)364-3030 | 발행인·편집인 : 박종현 | 등록번호 : 서울아0039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현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10일 | 주소 : 서울시 광진구 아차산로 387-5
Copyright © 2007 뉴스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itor@newsdail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