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19대 대통령 선거, 문재인
2019.02.23 (토)
뉴스데일리
기획&특집
김영진 “최근 5년간 기차 유실물 약 62만 건”
이종호 기자  |  mystery123@newsdaily.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11  00:19:2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김영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데일리]최근 5년간 기차 유실물 발생건수가 점점 증가하고 있다. 연평균 약 13만 건으로 본인에게 인도되지 못해 경찰서로 이관된 경우가 약 15%에 이른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영진 의원(수원병)이 한국철도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기차 유실물 발생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3년에 10만 3천 건, 2017년에 14만 7천 건으로 5년 새 42.7%가 증가해 최근 5년간 총 61만 6천 건의 유실물이 발생했다.

< 최근 5년간 기차 유실물 발생현황>(단위 : 천건)

구분

2013년

2014년

2015년

2016년

2017년

발생

103

115

117

134

147

처리

본인인도

85

96

101

114

125

경찰서 이관 등

18

19

16

20

22

(자료출처 : 한국철도공사)

연도별 유실물 품목은 2014년부터 2017년까지 가방이 1위로 가장 많았으면 5년간 약 12만 4천 건(20.2%)이 발생했다. 2위는 휴대폰(11만 5천 건, 18.7%), 3위는 지갑(9만 4천 건, 15.2%)이며, 쇼핑백, 의류, 우산, 카드류, 식품류, 안경, 모자 등이 뒤를 이었다.

<최근 5년간 기차 유실물 발생 상위 10위 품목 현황>

(단위 : 건)

구 분

2013년

2014년

2015년

2016년

2017년

품목

건수

품목

건수

품목

건수

품목

건수

품목

건수

1위

휴대폰

20,768

가방

22,565

가방

23,516

가방

27,384

가방

31,471

2위

가방

19,385

휴대폰

22,117

휴대폰

22,175

휴대폰

24,510

휴대폰

25,368

3위

지갑

13,780

지갑

15,962

지갑

17,963

지갑

21,592

지갑

24,526

4위

쇼핑백

11,762

쇼핑백

13,331

쇼핑백

12,563

쇼핑백

13,905

쇼핑백

15,063

5위

의류

5,963

의류

6,602

의류

6,823

의류

6,913

의류

8,143

6위

우산

2,981

우산

3,006

우산

3,113

카드류

3,819

카드류

3,780

7위

안경

2,362

모자

2,732

식품류

2,995

우산

3,276

우산

3,255

8위

모자

2,245

안경

2,624

모자

2,738

식품류

3,177

안경

3,215

9위

카드류

2,012

식품류

2,584

안경

2,677

모자

2,730

모자

3,115

10위

식품류

1,918

카드류

2,125

카드류

2,461

안경

2,692

식품류

2,950

(자료출처 : 한국철도공사)

한편, 기차역이나 열차에서 물건을 분실한 경우, 철도고객센터 및 각 역에 문의하거나 레츠코레일 홈페이지에서 검색하여 확인이 가능하다. 기차 유실물은 본인에게 연락 및 인계되지 않을 경우, 5일간 게시 및 7일간 보관하다 경찰서에 이관되며, 경찰서에서는 14일간 게시 및 6개월간 보관 후 국고로 귀속된다.

김 의원은 “열차 내에서 소지품을 분실할 경우 하차 후 유실물을 바로 되찾기가 어려운 측면이 있다. 분실률이 가장 높은 휴대폰·지갑 등은 개인정보 유출의 위험성이 높으므로 이용객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특히 몇 주 앞으로 다가온 추석연휴에는 기차 이용객이 그 어느 때보다 많으므로, 목적지 하차 전 개인 소지품에 대한 꼼꼼히 확인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종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종합뉴스
가장많이본 기사
1
손석희 '뺑소니 의혹' 사건 과천경찰서로 이송
2
檢,승진·취업 대가 억대 수수 부산항운노조원 구속
3
교사 3천300명, 경찰·해경 2천950명 등 공무원 8천명 증원
4
文대통령 역대 두번째이자 18년만의 대통령 전문대 졸업식 축사
5
문 검찰총장 "경찰 통제할 올바른 수사권조정 논의되길"
6
‘허위정보 부당이득’ 챙긴 MBG 회장 구속…법원 "증거인멸 우려"
7
大法,'육체노동 가동연한' 60세→65세 상향 판결
8
김태우 前 검찰수사관 2차 조사 13시간 반 조사받고 귀가
9
세종보·죽산보 첫 해체 결정.공주보는 다리만 남기고 철거
10
60~70대가 많이 걸리는 ‘백내장’, 젊은 사람도 주의 필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표전화 : 02) 364-3088 | fax 02)364-3030 | 발행인·편집인 : 박종현 | 등록번호 : 서울아0039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현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10일 | 주소 : 서울시 광진구 아차산로 387-5
Copyright © 2007 뉴스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itor@newsdail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