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김학의 사건,
2019.05.27 (월)
뉴스데일리
종합뉴스
은행 잔액 10억 넘는 예금 계좌 예금액 500조 육박
정찬형 기자  |  chung@newsdaily.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11  09:59:2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뉴스데일리]잔액 10억원을 넘는 거액을 넣어둔 은행 예금 계좌가 빠르게 늘면서 이들 계좌의 총예금 규모가 지난해 500조원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으로 은행의 저축성예금(정기예금, 정기적금, 기업자유예금, 저축예금) 가운데 잔액이 10억원을 넘는 계좌의 총예금은 499조1천890억원이다.

1년 전과 견주면 33조3천160억원 증가했다.

10억원 초과 계좌 총예금은 2010년대 초까지만 해도 증가세가 더디거나 오히려 뒷걸음질 쳤다.

2011년 말 373조6천400억원이던 10억원 초과 계좌 총예금은 2012년 말 376조9천370억원으로 3조2천970억원 늘어나는 데 머물렀다.

2013년 말(362조8천260억원)에는 전년과 견줘 14조1천110억원 감소하기도 했다.

그러나 2014년 399조40억원으로 뛴 뒤 2015년, 2016년에 이어 2017년까지 꾸준히 증가했다.

전년 대비 증가액도 2014년 36조1천780억원, 2015년 36조5천540억원, 2016년 30조3천150억원, 2017년 33조3천160억원으로 4년 연속 30조원대를 꼬박꼬박 찍었다.

10억원 초과 계좌의 예금액 증가세는 다른 규모의 예금과 견줘도 빠른 편이다.

작년 말 기준으로 10억원 초과 계좌의 예금액 증가율은 7.2%로 전체 저축성예금 증가율(4.7%)을 웃돌았다.

같은 기간 1억원 이하 계좌의 증가율은 3.0%, 1억원 초과∼5억원 이하는 3.2%, 5억원 초과∼10억원 이하는 1.1%에 머물렀다. 계좌 수로 보면 10억원 초과 저축성예금 계좌는 지난해 말 기준 총 6만2천개다.

1년 사이 2천개 늘어난 것으로, 2013년 말(5만3천개)에 비해 4년 만에 1만개 가까이 증가했다. 거액 계좌는 통상 자산가나 기업 예금으로 볼 수 있다.

통상 저축 증가는 투자할 자금이 풍부해진다는 뜻으로 반길 일로 볼 수 있지만 자산가나 기업이 거액 예금을 늘리는 것은 긍정적으로만은 해석할 수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정찬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종합뉴스
가장많이본 기사
1
노무현 서거 10주 추도식에 2만여명 방문..부시 전 미국 대통령도 참석…추도사·너럭바위 참배
2
"국회 파행 책임, 한국당 51.6% 민주당 27.1%.문대통령 국정 지지도 51.%"[KSOI]
3
청해부대 최영함 입항 순직 하사 조문 잇따라…文 대통령도 조화 보내
4
가수 구하라, 극단 선택 시도 "의식 없지만 생명 지장 없어"
5
警, 송도근 사천시장 ‘뇌물수수 혐의’ 구속영장 신청
6
검찰,인력공급업체에 명의 올리고 월급 챙긴 항운노조원 구속
7
미스트롯 우승 송가인“교통사고·보이스피싱 조심하세요” 홍보
8
숙명여고 쌍둥이 시험지 유출 前교무부장 징역 3년6월 실형
9
檢, '수사정보 유출 혐의' 신청 경찰간부·변호사 영장 반려
10
‘택시기사 폭행’ 배우 한지선, 결국 출연 드라마 하차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표전화 : 02) 364-3088 | fax 02)364-3030 | 발행인·편집인 : 박종현 | 등록번호 : 서울아0039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현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10일 | 주소 : 서울시 광진구 아차산로 387-5
Copyright © 2007 뉴스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itor@newsdail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