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19대 대통령 선거, 문재인
2017.12.17 (일)
뉴스데일리
연예·스포츠국내연예
‘성추행 혐의’ 샤이니 온유 측 “상대방 고소 취하”
김채연 기자  |  ginny78@newsdaily.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8.12  19:47:1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그룹 샤이니 멤버 온유.

[뉴스데일리]성추행 혐의로 입건된 그룹 샤이니 멤버 온유(28,본명 이진기) 측이 공식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12일 오후 온유에 대해 “술에 취한 상태에서 춤을 추다가 주변 사람과 의도치 않게 신체 접촉이 발생하여 오해를 받아 경찰에서 조사를 받았다”면서 “상대방도 취중에 일어날 수 있는 해프닝임을 인지했고, 이에 모든 오해를 풀고 어떠한 처벌도 원하지 않는다는 고소 취하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어 “온유는 남은 조사에 성실히 임할 예정”이라면서도 “정확한 사건의 경과가 확인되지 않은 시점에서 추측성 추가보도는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온유는  지난 11일 강남 유명 클럽에서 춤추는 20대 여성의 신체를 두 차례 정도 만진 혐의로 경찰에 불구속 입건됐다. 경찰은 해당 여성 지인의 신고를 받고 12일 아침 7시 20분경 클럽으로 출동해 온유를 비롯한 피해여성과 목격자 등을 조사했다.

온유는 경찰 조사에서 술 취해 기억나지 않는다면서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온유는 샤이니의 멤버로 2008년 데뷔했다. 연기로도 영역을 넓힌 그는 KBS2 ‘태양의 후예’(2016) 등에 출연했다. 오는 25일 종합편성채널 JTBC 새 금토 미니시리즈 ‘청춘시대2’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이하 SM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이다. 금일 언론을 통해 보도된 온유 사건 관련 당사의 입장을 말씀 드립니다.

온유는 공인으로서 안 좋은 내용이 보도되게 되어,많은 분께 심려와 우려를 끼쳐드린 것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온유는 12일 새벽 DJ로 데뷔하는 지인을 축하하기 위해 친구들과 클럽을 방문,?술에 취한 상태에서 춤을 추다가 주변 사람과 의도치 않게 신체 접촉이 발생하여 오해를 받아 경찰에서 조사를 받았습니다.

하지만 상대방도 취중에 일어날 수 있는 해프닝임을 인지했고, 이에 모든 오해를 풀고 어떠한 처벌도 원하지 않는다는 고소 취하서를 제출하였습니다.온유는 남은 조사에 성실히 임할 예정입니다.

다만 당사는 정확한 사건의 경과가 확인되지 않은 시점에서 추측성 추가보도가 이어질 경우 그간 누구보다도 성실하게 국내외에서 활동해 온 당사자의 명예와 이미지가 크게 실추될 우려가 있어, 추측성 추가 보도를 자제하여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여러분들께 큰 심려를 끼쳐드려 다시 한번 사과 말씀 드립니다.

 

김채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종합뉴스
가장많이본 기사
1
방중 경제사절단 223개사 명단발표 .포스코 권오준.KT 황창규 이번에도 제외
2
인사비리 관련 오규석 기장군수 피의자 소환 수사
3
박보검부터 남이섬까지 13개 부문 ‘한국관광의 별’ 선정
4
우병우 前수석 14일 영장심사..권순호 부장판사 심리
5
'대림역 조선족 흉기피살' 살해범 중국 도주.국제사법 공조 요청
6
법정서 '정호성 녹음파일' 공개.朴 국정 전반 개입정황 담겨
7
내년 병장 봉급 두 배 가까이 오른 40만5700원
8
이주민 서울경찰청장 "인권, 모든 경찰활동 근본.'따뜻한 경찰'로 거듭나야"
9
박인규 대구은행장 조사 마무리.영장신청 검토
10
박용진 의원 "보험 소멸시효 연장하고 시효 정지 요건 규정 필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표전화 : 02) 364-3088 | fax 02)364-3030 | 발행인·편집인 : 박종현 | 등록번호 : 서울아0039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현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10일 | 주소 : 서울시 광진구 아차산로 387-5
Copyright © 2007 뉴스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itor@newsdail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