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김학의 사건,
2020.05.26 (화)
뉴스데일리
기획&특집요리/맛집
제주 재래돼지, ‘맛의 방주’에 등재
전재권 기자  |  jay0917@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10.23  17:30:2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뉴스데일리]제주도 토종 유전자원인 제주 재래돼지가 ‘맛의 방주’에 올랐다.

농촌진흥청(청장 이양호)은 지난 14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맛의 방주’ 컨퍼런스에서 제주 재래돼지가 한국의 토종 먹거리로 등재돼 인증서를 받았다.

‘맛의 방주’는 잊혀져가는 음식의 맛을 재발견하고 멸종위기에 놓인 종자와 품목을 찾아 기록하는 슬로푸드국제협회의 인증 프로젝트다.

제주 재래돼지는 오래 전부터 제주에서 사육해 온 토종돼지로 근내지방함량(마블링)이 일반 돼지에 비해 3배~4배 높다.

고기색이 붉고, 개량종에 비해 불포화 지방산 함량이 높다. 특히, 소비자 선호도가 그리 높지 않은 등심이나 뒷다리살 부위를 구이용으로 활용할 정도로 육질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다.

향미, 연도, 다즙성, 기호성에 대한 육질 평가에서 우수성이 입증됐으나 경제성이 낮아 농가에서 사육을 꺼리는 실정이다.

하지만 순수품종으로 유전자원으로서 가치가 높다. 국립축산과학원 난지축산시험장과 제주특별자치도 축산진흥원에서 약 300여 마리를 보존·육성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 재래돼지가 천연기념물로 지정받을 수 있도록 문화재청에 신청을 마치고 심사를 기다리고 있다. 이번 ‘맛의 방주’ 등재로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농촌진흥청 난지축산시험장 박남건 장장은 “제주 재래돼지가 ‘맛의 방주’ 정식 목록에 등재됨으로써 세계 명품으로 거듭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게 됐다” 라며, “국립축산과학원 난지축산시험장에서는 앞으로 제주 재래돼지의 우수한 유전 형질을 찾아내 산업화하는 연구를 강화해 ‘난축맛돈’에 이은 새로운 품종 육성에 박차를 가하겠다” 라고 전했다.

한편, ‘맛의 방주(Ark of taste)’는 이탈리아 브라에 본부를 두고 150여 개 나라 10만여 회원과 1,300여 개의 지부를 두고 활동하는 국제비영리기구인 ‘슬로푸드 국제본부’의 프로젝트다.

전 세계적으로 멸종위기에 처한 각 지역의 토종음식과 종자를 찾아 목록을 만들고, 사라져가는 종 보호, 종 다양성 유지를 위한 사업을 펼치고 있다.

우리나라는 앉은뱅이밀(진주)와 홍감자(울릉), 현인닭(파주), 쉰다리(제주), 먹시감식초(정읍) 등 지금까지 28종이 등재됐다.
 

전재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종합뉴스
가장많이본 기사
1
주민번호 뒷자리 지역표시번호 10월부터 폐지.45년만에 개편
2
에스티라이프, ㈜파노스로 사명 변경 헬스케어 전문기업으로 발돋움
3
국민 85% '정부 코로나19 대응 잘한다',문대통령 국정지지율 65%[한국갤럽]
4
검찰,'김학의 성접대' 윤중천 항소심 징역 13년 구 형
5
박능후 “마스크 안 쓴 승객 대중교통 승차 제한 검토..마스크 착용 강화
6
감성주점, 노래방 '고위험시설' 분류…"출입명단 작성, 소독 필수"
7
채널A “부적절한 취재행위 확인”.檢言유착 의혹 공식사과
8
김도읍 의원, 국회 입법 및 정책개발 우수의원상 수상!
9
노무현 서거 11주기 추도식 차분한 분위기속 엄수..야권 주호영 참석해 눈길
10
文대통령,이승택·정은숙 中央선관위원에 임명장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표전화 : 02) 364-3088 | fax 02)364-3030 | 발행인·편집인 : 박종현 | 등록번호 : 서울아0039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현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10일 | 주소 : 서울시 광진구 아차산로 387-5
Copyright © 2007 뉴스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itor@newsdail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