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김학의 사건,
2020.05.27 (수)
뉴스데일리
기획&특집패션
바캉스룩에 어울리는 디자인과 기능성속옷 관심 증가
윤선중 기자  |  newsdaily@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07.20  09:10:4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여름, 바캉스의 계절이 돌아왔다. 곧 떠날 여름 휴가 준비에 한창인 직장인 김송이 씨(23). 장소 선정, 항공권 예매 등 웬만한 휴가 준비를 마친 김 씨에겐 최대 고민이 남아있다. 바로 바캉스룩. 예전에는 수영복을 신경 써 준비했지만 요즘은 완벽한 비치웨어와 바캉스룩을 신경 써야 한다. 때문에 김송이씨도 노출 패션 트렌드에 맞는 속옷을 준비하기로 했다.

휴가 준비물 중 여자들이 특히 신경 써 준비하는 것이 있으니 바로 바캉스 룩이다. 휴가지 패션은 사진으로, 추억으로 오래도록 기억되기에 세련된 패션은 휴가 준비에서 결코 간과해선 안될 필수 체크 요소다. 특히, 최근에는 상의를 노출하고 하의를 가리는 스타일인 맥시스커트나 튜브톱 원피스가 바캉스룩의 대세. 트렌드에 맞춰 바캉스룩을 준비할 때 속옷 매칭도 고려해 준비하는 것이 대세다.

이러한 흐름에 따라 속옷 전문 브랜드 보디가드(http://www.ebodyguard.co.kr/)에서는 바캉스룩 연출에 효과적인 제품을 선보였다. 보디가드에서 출시한 ‘오션블루(OCEAN BLUE)’는 올 시즌 트렌드 컬러인 네온을 적용한 블루 컬러로 바캉스룩에 어울리는 기능성 제품이다. 빠른 수분흡수와 건조기능을 갖춘 기능성 원단 사용과 함께 통풍이 잘 되는 타공 몰드를 사용해 쾌적한 착용감을 주는 것이 특징

오션월드는 시원하고 톡톡 튀는 컬러감으로 속이 비치는 얇은 상의나 브래지어 어깨끈이 노출되는 오프숄더 등의 심플한 패션을 연출하는 데 안성맞춤 아이템이다.

또, 요즘 대세인 시스루룩을 위한 속옷도 인기를 끌고 있다. 좋은사람들 란제리 브랜드 섹시쿠키(http://www.sexycookie.co.kr)와 예스(Yes’, http://www.yescode.co.kr)에서는 뒷태를 강조해 바캉스룩을 연출하는데 적합한 섹시백(SEXYBACK) 제품을 출시해 인기몰이 중이다.

섹시쿠키에서 선보인 섹시백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완판을 앞 둔 ‘핫 아이템’으로 등 부분의 밴드를 레이스, 홀터넷, 얇은 스트랩 등으로 독특하게 디자인해 아름다운 등 라인에 포인트를 줄 수 있는 제품이다. 섹시쿠키의 섹시백이 성숙한 여성스러움을 강조하고 있다면, 예스의 섹시백은 러블리한 섹시미를 연출할 수 있는 캐쥬얼한 느낌의 섹시백이다. 젊은 취향의 비비드한 컬러와 함께 X자 밴드 형태, 후크 대신 길이 조절이 용이한 어깨끈 형태, Y자 밴드 형태 등 상큼한 여름철 바캉스룩을 연출할 수 있다.

좋은사람들 마케팅팀 임정환 팀장은 “바캉스 시즌이 되면서 바캉스룩에 맞는 디자인과 기능성 제품 등을 찾는 고객 문의가 많아졌다”며, “최근에는 속옷도 패션의 일부로 생각해 노출 시 포인트를 줄 수 있는 제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고 전했다.

윤선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종합뉴스
가장많이본 기사
1
주민번호 뒷자리 지역표시번호 10월부터 폐지.45년만에 개편
2
박능후 “마스크 안 쓴 승객 대중교통 승차 제한 검토..마스크 착용 강화
3
노무현 서거 11주기 추도식 차분한 분위기속 엄수..야권 주호영 참석해 눈길
4
코로나19 신규확진 23명 증가…클럽발 감염 대구까지 전파
5
‘봉침 사망 ’ 한의사 손해배상 이어 집행유예
6
이용수 할머니 “30년간 이용만 하고 하루아침에 배신해”
7
경찰 ‘241억 횡령'’김봉현 공범 수원여객 前 간부 체포
8
코로나19 신규확진 사흘째 20명대 증가…클럽발 감염 확산
9
경마 감독 전문성 강화 ‘경마감독위’ 설치
10
하태경 “주술 정치 말고 당 떠나라”..부정선거 의혹 두고 민경욱과 설전 격화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표전화 : 02) 364-3088 | fax 02)364-3030 | 발행인·편집인 : 박종현 | 등록번호 : 서울아0039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현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10일 | 주소 : 서울시 광진구 아차산로 387-5
Copyright © 2007 뉴스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itor@newsdail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