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김학의 사건,
2020.01.20 (월)
뉴스데일리
연예·스포츠스포츠
김학범호,오세훈 생일축포 펑! 펑!.우즈베크 꺾고 조1위로 8강
김형우 기자  |  kimho@newsdaily.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16  00:30:5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15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랑싯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의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오세훈이 결승골을 넣고 있다.

[뉴스데일리]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을 노리는 한국 축구가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조별리그를 3전 전승, 조 1위로 통과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 대표팀은 15일 오후 태국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의 대회 조별리그 C조 마지막 경기에서 이날 생일을 맞은 오세훈(상주)의 멀티골 활약으로 2-1 승리를 거뒀다.

전반 5분 정승원(대구)의 슈팅이 자신의 몸에 맞고 상대 골문으로 빨려 들어가 얼떨결에 선제골을 기록한 오세훈은 1-1로 맞선 후반 26분 감각적인 왼발 슈팅으로 결승골을 뽑아 승부를 갈랐다.

'죽음의 조'로 꼽힌 C조에서 중국(1-0승), 이란(2-1승)을 잇달아 격파하고 일찌감치 8강 진출을 확정했던 한국 대표팀은 우즈베키스탄마저 제압해 3전 전승(승점 9), 조 1위로 조별리그를 마무리했다.

우즈베키스탄은 같은 시각 송클라에서 중국을 1-0으로 제압한 이란과 나란히 1승 1무 1패(승점 4)가 됐지만 골 득실 차(우즈베키스탄 +1, 이란 0)에 앞서 조 2위로 8강에 합류했다. 중국은 3전 전패로 대회를 끝냈다.

이번 대회는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을 겸한다. 이번 대회 3위 안에 들면 개최국 일본과 함께 아시아 대표로 도쿄올림픽에 출전한다.한국은 D조 2위와 19일 오후 7시 15분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4강 진출을 다툰다.

16일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르는 D조에서는 나란히 1승 1무(승점 4)를 거둔 아랍에미리트(UAE)와 요르단이 골 득실 차로 1, 2위를 달리는 가운데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2무·승점 2)이 3위에 올라 있다. 2연패를 당한 북한은 탈락이 확정됐다.

비기기만 해도 조 1위를 차지하는 한국은 이란과 2차전 선발 명단에서 6명이나 바꿔 우즈베키스탄에 맞섰다. 김 감독은 오세훈을 원톱 스트라이커로 내세운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2선에는 정우영(프라이부르크), 정승원, 엄원상(광주)을 배치했다. 중앙 수비형 미드필더에는 김동현(성남)과 원두재(울산), 두 명을 세워 수비 안정을 꾀했다. 좌우 풀백은 강윤성(제주)과 윤종규(서울), 중앙 수비수는 정태욱과 김재우(이상 대구)가 맡았다. 송범근(전북)은 3경기 연속 골문을 지켰다.한국은 전반 5분 만에 행운의 골로 기선을 제압했다.정우영이 왼쪽 측면에서 페널티박스 안으로 찔러준 공을 상대 수비가 걷어냈으나 페널티아크 앞에 있던 정승원에게 향했다. 정승원은 논스톱 오른발 중거리 슛을 날렸고, 볼이 골문 앞에 있던 오세훈의 오른쪽 어깨 부근을 맞고 골로 연결됐다. AFC는 오세훈의 득점으로 기록했다.일찌감치 선제 득점에 성공한 한국은 오세훈의 포스트 플레이를 활용하며 더욱 우즈베키스탄을 몰아붙였다.

전반 17분 코너킥 때에는 김동현의 크로스가 골 지역 왼쪽에 있던 원두재에게 정확하게 배달됐으나 왼발 슈팅이 골대를 벗어났다.순조롭게 경기를 풀어가던 한국은 전반 21분 불의의 일격을 당했다.

아지존 가니예프가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올린 크로스가 문전에서 정태욱과 공중볼을 경합하던 보비르 압디홀리코프의 머리에 맞고 골문 안으로 떨어졌다.

전열을 가다듬은 한국은 이후 다시 골 사냥에 나섰으나 마무리까지 세밀하게 이어가지 못해 전반을 1-1로 마쳤다. 한국은 전반 9개의 슈팅을 날렸지만, 골문 안으로 향한 유효 슈팅은 2개에 불과했다.

선수 교체 없이 후반을 시작한 한국은 4분 만에 야수르벡 야크시보예프에게 날카로운 왼발 슈팅을 허용했으나 골대를 살짝 벗어나 가슴을 쓸어내렸다.

한국은 후반 14분 엄원상이 페널티박스 오른쪽에서 가운데로 치고 들어가며 날린 왼발 슈팅이 골문을 외면했다.

후반 15분 정승원을 빼고 그 자리에 이동경을 투입하고 나서는 윤종규의 크로스가 오세훈의 헤딩슛으로 연결되기도 했으나 골대 위로 날아갔다.하지만 오세훈은 후반 26분 결승골로 아쉬움을 털어냈다.

이동경이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흘려준 공을 오세훈이 페널티아크에서 상대 수비수를 등지고 오른쪽으로 돌면서 간결한 왼발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에도 정우영의 슈팅이 거푸 터졌으나 수비벽에 막히면서 추가 득점에는 실패했다.

한국은 후반 38분 지친 정태욱을 빼고 김태현(울산)을 내보내 중앙 수비를 보강하며 한 골 차 리드를 지켜냈다.

김형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종합뉴스
가장많이본 기사
1
경찰청 2020상반기 총경 인사발령 단행
2
차기정치지도자 지지율..이낙연 24%·황교안 9%·안철수 4% [한국갤럽]
3
文대통령 내외, 우리 농산물로 구성된 설 선물 전달
4
大法,'세월호 보도 개입' 이정현 의원 벌금형 확정
5
김학범호,오세훈 생일축포 펑! 펑!.우즈베크 꺾고 조1위로 8강
6
文 대통령 국정지지도, 긍정 45.1%…부정평 51.2% [리얼미터]
7
지난해 정부업무평가, 농식품부 최상위 S등급
8
한국당 총선 공천관리위원장에 김형오 前 국회의장
9
송병기 前 울산 부시장 민주당 복당…총선 출마 행보
10
文대통령 지지율, 긍정 45% 부정 46%[한국갤럽]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표전화 : 02) 364-3088 | fax 02)364-3030 | 발행인·편집인 : 박종현 | 등록번호 : 서울아0039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현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10일 | 주소 : 서울시 광진구 아차산로 387-5
Copyright © 2007 뉴스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itor@newsdail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