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김학의 사건,
2020.01.30 (목)
뉴스데일리
종합뉴스
10세미만 아동에 아파트 등 건물 증여 52% 급증
이종호 기자  |  mystery123@newsdaily.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13  09:47:2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뉴스데일리]10살이 채 되지 않은 어린 자녀 등에게 아파트 등 건물을 증여하는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 집값 상승과 그에 따른 양도·보유세 부담을 피해 다주택자들이 대안으로 증여에 눈을 돌리는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자료=국세청]

13일 국세청의 '2019년도 국세통계 연감'에 따르면 2018년에 납부세액이 결정된 증여는 모두 16만421건, 증여된 재산의 가치는 모두 28조6천100억4천700만원으로 집계됐다. 1건당 평균 1억7천834만원어치 재산이 증여된 셈이다.

전년과 비교해 결정 건수와 증여재산가액이 각 9.62%, 16.65% 늘었고 건당 평균 증여재산가액도 6.41% 증가했다.수증인(증여를 받는 사람) 연령과 증여재산 종류를 나눠보면, 특히 아파트 등 건물을 증여받은 10세미만 아이들이 크게 늘었다.

주택 등 '건물'을 증여받은 10세미만의 수증인(468명)과 증여재산가액(819억2천200만원)은 전년(308명·448억1천500만원)과 비교해 51.95%, 82.8% 급증했다.10세 미만 건물 수증 인원과 증여재산가액 증가율이 토지(인원 -2.9%·증여재산가액 34.35%), 유가증권(19.49%·37.19%), 금융자산(39.68%·0.21%)보다 월등히 높았다.

재산 종류에 상관없이 10세 미만의 수증인은 3천924명에 이르렀다. 이들은 5천238억5천600만원어치 재산을 증여받았다. 아동 1명당 증여받은 재산이 평균 1억3천300만원꼴이다.

10세 미만 수증인과 증여재산가액은 1년 사이 21%, 26.04% 불었다. 특히 5억원을 넘는(초과) 재산을 증여받은 10세 미만이 185명에서 249명으로 34.6%나 늘었다. 96명은 증여재산가액이 10억원을 넘었다.

10세미만 뿐 아니라 청소년까지 포함한 19세 이하 수증인과 증여재산가액도 각 27.2%(8천552명→1만880명), 18.4%(1조1천977억3천100만원→1조4천186억9천900만원) 증가했다.나이 어린 자녀 등 직계 존비속에 대한 증여와 함께 부부간 증여도 눈에 띄게 활발해졌다.

2018년 증여세 납부가 결정된 부부간 증여는 모두 3천907건, 이들의 '증여재산가액 등'은 3조4천5억5천700만원으로 앞서 1년전(3천건·2조8천745억8천100만원)보다 30.23%, 18.3%씩 불었다. '증여재산가액 등' 항목은 해당년도 증여재산가액에 과거 분할 증여재산까지 모두 더한 것이다.

이종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종합뉴스
가장많이본 기사
1
大法, 이부진 이혼 5년 3개월만에 확정…임우재에 141억 지급
2
공익보다 긴 공군 현역 복무기간 단축…22→21개월 단축 추진
3
로비금 받은 검사 출신 변호사 항소심 실형
4
우한폐렴 오염지역 ‘우한→’중국 전역‘ 변경
5
“응급실 문자 번호 스팸 처리한 의사 해임은 과중”
6
법원 “과녁 앞에 여교사 세우고 활 쏜 교감, 평교사 강등 정당”
7
민주당 입당 이수진, 정치판사 논란에 “역할에 충실하면 이해하실 것”
8
홍준표 “난 고향에서 총선 출마, 당도 내 뜻 존중해줄 것”
9
법원 “혼잣말로 내뱉은 욕설 모욕죄 성립”
10
大法 “검정 역사교과서 종북좌파 발언 김무성 명예훼손 아니다”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표전화 : 02) 364-3088 | fax 02)364-3030 | 발행인·편집인 : 박종현 | 등록번호 : 서울아0039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현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10일 | 주소 : 서울시 광진구 아차산로 387-5
Copyright © 2007 뉴스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itor@newsdail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