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김학의 사건,
2019.12.14 (토)
뉴스데일리
기획&특집
이인영 “한국당, 오늘까지 필리버스터 철회해야..아니면 4+1로”
이종호 기자  |  mystery123@newsdaily.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05  10:54:1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대표.

[뉴스데일리]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5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처리 등을 위해 자유한국당을 뺀 '4+1' 협의체를 가동한 것과 관련, "한국당이 지금이라도 돌아오면 4+1 협의체를 참여한 다른 정당과 기꺼이 머리를 맞댈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한국당이 지금이라도 마음을 바꿔 국회 정상화를 위한 버스에 함께 탑승하길 희망한다"면서 "한국당을 위한 좌석이 여전히 남아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한국당에 "민생법안에 대해 일일이 필리버스터(합법적 의사진행 방해)를 건 것을 스스로 거둬들여야 한다"면서 "한국당이 오늘 안으로 입장을 밝히지 않으면 영영 버스에 오를 기회를 갖지 못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4+1' 협의체와 관련, "어제 법정처리 시한을 넘긴 예산안 논의에 착수했고 오늘부터는 정치·검찰개혁 법안에 대한 깊이 있는 논의를 시작할 것"이라면서 "4+1 버스가 일단 출발하면 멈추지 않고 주저하지 않고 목적지를 달려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또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 사건의 핵심 참고인인 청와대 전 특별감찰반원인 A 검찰 수사관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과 관련, "검찰은 고인의 사망 원인과 연관돼 있을 수 있는 사건 당사자 중 하나"라며 "검찰은 작은 오해라도 불러일으킬 일을 삼가야 한다"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금이라도 투명한 수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검찰은 경찰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길 바란다"면서 "법무부도 지체 없이 주어진 특별감찰권을 행사해 이 사건에 대한 국민의 의혹을 말끔하게 불식시켜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검찰의 전날 청와대 압수수색을 거론, "검찰이 권력 중심부에 칼끝을 겨누고 캐비닛에 오래 묵힌 사안을 꺼내 든 반면, 야당의 명백한 범법 행위는 차일피일 미루며 소환 조사조차 않고 있다"고 비판한 뒤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에 대한 검찰의 신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이종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종합뉴스
가장많이본 기사
1
한국당 “입시·채용범죄 공천 배제.병역·국적·탈세·갑질 부적격 대상”..현역 물갈이 예고
2
추미애, 재산 15억원 신고.아들은 육군 만기제대
3
김건모측, 무고로 맞고소 "성폭행 고소한 여성 누군지도 몰라"
4
홍남기 “특별연장근로 인가사유에 일시적 업무 폭증 등 포함”
5
與野 4+1, 선거구획정 인구 기준 '3년 평균'으로 변경 절충
6
서울수서 등 4곳 ‘신혼희망타운’ 입주자 모집
7
文대통령 국정지지율 49%,부정평가 43%..민주 42% 한국당 20%[한국갤럽]
8
경찰, ‘도로교통법 위반’ BTS 정국 기소의견 檢 송치
9
패스트트랙에 오른 선거제·검찰개혁 법안 상정,처리 ‘임시국회’로 넘어가
10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빈소 각계 인사 조문 이어져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표전화 : 02) 364-3088 | fax 02)364-3030 | 발행인·편집인 : 박종현 | 등록번호 : 서울아0039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현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10일 | 주소 : 서울시 광진구 아차산로 387-5
Copyright © 2007 뉴스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itor@newsdail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