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김학의 사건,
2019.10.18 (금)
뉴스데일리
종합뉴스
현금사용 줄어드는데, 한국은행 5년간 179조원 화페 발행
김채연 기자  |  ginny78@newsdaily.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0.08  23:46:4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자료=김두관]

[뉴스데일리]신용카드와 핀테크 산업에 따른 간편결제서비스의 활성화와 전자상거래의 비중이 급증하고 있음에도 한국은행의 화폐 발행은 2017년까지 매년 증가했고, 화폐 발행비용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김두관의원(김포시 갑)이 한국은행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한국은행이 최근 5년간 발행한 화폐 금액은 179조 6,272억원이며, 화폐 제조비용은 4,358억원이 소요됐다.

5년간 권종별 발행액을 보면 5만원권이 109조 2,749억원을 발행했고, 만원권이 66조 1,898억원, 5천원권이 1조 9,581억원, 천원권이 2조 2,046억원을 발행했다.

연도별 발행액을 보면 2014년에 32조 5,726억원에서 2015년에는 35조 8,250억원, 2016년에는 37조 1,088억원을 발행했으며, 2017년에는 가장 높은 38조 6,456억원을 발행했고, 2018년에는 전년보다 3조 1,704억원 감소한 35조 4,572억원을 발행했다.

5년간 179조원을 발행하는데 발생한 화폐 제조비용은 총 4,358억원으로 연간 871억원의 비용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한국은행이 발표한‘2018중 지급경제동향’을 보면 신용카드나 체크카드, 어음수표, 계좌이체 등 현금이외의 지급수단을 통한 결제금액은 일 평균 80조 6천억원이며, 2018년 기준 신용카드와 체크카드, 선불카드 등 일평균 지급카드 사용금액은 2조3,670억원으로 연간 환산하면 863조 9,550억원에 이르고 있다.

또한 지급카드의 사용량 증가를 보면 2016년도는 전년도에 비해 11.7% 증가했으며, 2017년도는 5.9%, 2018년도는 6.2% 증가했다. 또한 2018년도 전자상거래 및 통신판매의 일평균 이용액은 2,095억원으로 연간 76조 4,675억원으로 나타났으며, 지난해에 비해 18.4% 증가했다.

김 의원은 “신용카드와 체크카드, 전자상거래의 활성화와 핀테크를 기반으로 하는 간편결제건수의 사용건수가 급증하면서 현금 사용의 감소현상이 뚜렷하게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김 의원은 “한국은행이 지난해 여론조사에서 10년 이내 현금 없는 사회 실현 가능성에 대해 가계와 기업에서 50%이상이 실현될 것으로 응답했다”며“화폐 발행을 줄이고, 화폐 발행을 절감한 비용으로 고연령층과 저소득층에 전자지급수단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는 활동을 펼쳐나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채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종합뉴스
가장많이본 기사
1
주진우 "정경심, 뇌종양.뇌경색 진단이 조국 사퇴 앞당겨" 주장
2
한동훈 대검반부패부장 "JK(조국) 카톡방, 언론기사·SNS 내용 등 여론동향 공유"
3
윤석열 "한겨레 신문 1면에 사과하면 고소 재고"
4
가수 겸 배우 설리 숨진 채 발견…경찰 "극단적 선택 추정"
5
국무총리실 산하 연구기관 연구원 1인당 수행 과제 평균 1.5건! 1건 미만도 3개 기관이나 돼
6
조국 장관 떠난 후 벌써 후임 법무장관 하마평 설왕설래
7
임은정 "조국 사퇴, 죽을 때까지 찌르니 죽을수 밖에"
8
정경심, 박노해詩 인용 심경 토로…말미에 "감사했습니다"
9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20조원 공급, 돈 한푼 안든다는 금융위 궤변
10
産銀, 지난 10년간 투입된 구조조정자금만 22조 5,500억원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표전화 : 02) 364-3088 | fax 02)364-3030 | 발행인·편집인 : 박종현 | 등록번호 : 서울아0039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현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10일 | 주소 : 서울시 광진구 아차산로 387-5
Copyright © 2007 뉴스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itor@newsdail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