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김학의 사건,
2019.12.16 (월)
뉴스데일리
종합뉴스
'혐한 발언' DHC 코리아 "물의 일으켜 깊이 사죄"
이종호 기자  |  mystery123@newsdaily.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13  20:12:2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뉴스데일리]혐한 발언으로 논란에 휩싸인 일본 화장품 기업 DHC의 한국지사인 DHC코리아는 13일 "'DHC텔레비전' 출연진의 모든 발언에 대해서 동의하지 않지만, 관련 문제로 물의를 일으킨 점은 깊이 사죄한다"고 밝혔다.

DHC코리아는 이날 김무전 대표 명의로 낸 사과문에서 "'DHC텔레비전'과는 반대의 입장으로 이 문제에 대처하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DHC코리아는 "DHC코리아는 대표를 포함해 임직원 모두가 한국인"이라며 "해당 방송 내용은 본사의 자회사가 운영하는 채널로, 저희는 참여하지 않고 공유도 받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과 한국인을 비하하는 방송을 중단해 줄 것을 지속해서 요청하겠다"면서 "하지만 여러분의 모든 비판을 달게 받고, 다시 한번 국민·고객·관계사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DHC의 자회사인 'DHC테레비'는 최근 혐한 발언이 담긴 유튜브 콘텐츠인 '진상 도로노몬 뉴스'를 내보냈고, 이 내용이 한국에 전해지면서 네티즌 사이에서 DHC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을 촉발했다.

이 프로그램에서 극우 성향으로 알려진 출연자들은 한국의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대해 "한국은 원래 바로 뜨거워지고 바로 식는 나라다. 일본은 그냥 조용히 두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다른 출연자들은 "위안부 평화의 소녀상에 대해 "예술성이 없다. 내가 현대미술이라고 소개하며 성기를 내보여도 괜찮은 것인가", "조센징(한반도 출신을 비하하는 표현)은 한문을 문자화하지 못했다. 일본인이 한글을 통일해 지금의 한글이 됐다" 등 한국과 한국인에 대한 혐오성 발언을 했다.

아울러 지난 12일에는 "독도를 한국이 1951년부터 무단 점유했다"는 아오야마 시게하루 일본 자민당 의원의 말을, 13일에는 "한국인은 하는 짓이 어린아이 같다"는 사쿠라이 요시코 일본 저널리스트의 발언을 내보냈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면서 국내 소비자 사이에서는 DHC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이 시작됐다.여론이 악화하자 롯데닷컴과 쿠팡은 이날부터 DHC 제품 판매를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롯데닷컴은 온라인에서 판매하던 제품을 모두 내렸고, 쿠팡은 로켓배송과 오픈마켓 판매 제품들을 순차적으로 내리고 있다.

전날에도 올리브영과 랄라블라, 롭스, 부츠 등 국내 헬스앤뷰티(H&B) 스토어들이 DHC 제품 판매를 중단하거나 발주 중단에 나섰고, 신세계가 운영하는 SSG닷컴도 온라인 판매를 중단했다.

DHC는 2002년 한국에 진출한 뒤 클렌징 오일 등으로 인기를 끌며 국내 H&B 스토어와 온라인몰 등에 입점했다.

이종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종합뉴스
가장많이본 기사
1
김건모측, 무고로 맞고소 "성폭행 고소한 여성 누군지도 몰라"
2
서울수서 등 4곳 ‘신혼희망타운’ 입주자 모집
3
추미애, 재산 15억원 신고.아들은 육군 만기제대
4
文대통령 “3·1운동 100년, 특권의 정치·경제 불평등 겸허이 되돌아봐야”
5
文대통령 국정지지율 49%,부정평가 43%..민주 42% 한국당 20%[한국갤럽]
6
고액·상습 관세체납자 257명 공개…1위 4천505억
7
MB 항소심, ‘삼성뇌물’ 놓고 美로펌서 발송한 회신 증거 채택
8
패스트트랙 본회의 상정 무산.17일 선거법 처리 불발
9
호반그룹 2020년 정기인사 단행 ..최승남, 호반그룹 총괄부회장으로 승진
10
액상형 전자담배 유해성분 검출 편의점업계 잇따라 판매중단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표전화 : 02) 364-3088 | fax 02)364-3030 | 발행인·편집인 : 박종현 | 등록번호 : 서울아0039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현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10일 | 주소 : 서울시 광진구 아차산로 387-5
Copyright © 2007 뉴스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itor@newsdail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