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김학의 사건,
2019.09.23 (월)
뉴스데일리
종합뉴스경찰뉴스
무전취식으로 동종전과만 51범 현행범 체포
최성욱 기자  |  schmitt@newsdaily.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09  09:49:5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뉴스데일리]경찰이 무전취식을 일삼다가 수십차례 형사처분을 받은 남성이 교도소에서 나온 지 3개월 만에 범죄를 다시 저질은 정모씨를 붙잡았다.

광주 동부경찰서(서장 김영창)는 사기, 폭행 등 혐의로 9일 정모(47)씨를 현행범으로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정씨는 전날 오후 11시 44분께 동구의 한 주점에서 술과 음식 18만원 어치를 시켜먹고 값을 치르지 않은 혐의다.

그는 계산을 요구했다는 이유로 기분이 나쁘다며 가게 주인의 머리를 2차례 때린 혐의도 받는다.

정씨는 상습적인 무전취식으로 가장 최근에는 징역 3개월을 선고받고 복역한 뒤 지난달 말 출소했다.

모두 63차례 형사처분을 받은 정씨는 무전취식 전과만 51범에 이른다. 이 가운데 15건은 실형을 받았다.

경찰은 정씨가 재범 가능성이 크고 도망칠 우려가 있어 구속영장을 신청하기로 했다. 

최성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종합뉴스
가장많이본 기사
1
소설가 공지영, 윤석열 집중적 비판.."검찰 쿠데타 막아야"
2
서지현 검사"검찰 개혁 외침, 모든 것 걸고 할 수 밖에 없는 것"
3
법원 "SBS, 손혜원 투기의혹 반론 보도하라" 판결
4
민주당 “나경원, ‘아들 미국 국적 아니다’ 당당히 말해보라” 요청
5
하태경에 당무 직무정지 6개월…하태경 "원천무효"
6
檢, '조국 사모펀드 의혹' 익성.자회사 IFM 전 대표 자택 압수수색
7
與 "민생 국감"·한국당 "조국 국감 전방위 대치
8
조국 ‘공직자윤리법 위반’ 적용 쉽지 않아.. '주식 본인소유' 여부 관건
9
조국 '검사와의 대화'…첫 방문지는 의정부지검
10
靑 “'윤석열, 조국 혐의점 사전 경고' 보도 사실 아냐”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표전화 : 02) 364-3088 | fax 02)364-3030 | 발행인·편집인 : 박종현 | 등록번호 : 서울아0039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현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10일 | 주소 : 서울시 광진구 아차산로 387-5
Copyright © 2007 뉴스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itor@newsdail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