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김학의 사건,
2020.02.27 (목)
뉴스데일리
연예·스포츠스포츠
-U20월드컵 한국, 에콰도르 꺾고 사상 첫 결승행..최준 결승골
김형우 기자  |  kimho@newsdaily.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12  10:01:2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11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4강전 한국과 에콰도르의 경기. 전반 한국 최준이 선제골을 넣은 뒤 팔을 벌려 그라운드를 달리고 있다.

[뉴스데일리]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축구대표팀이 2019 폴란드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사상 첫 결승 진출의 역사를 썼다. 한국 남자축구 사상 첫 FIFA 주관대회 결승행이다.

우리나라는 12일(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에콰도르와 대회 준결승에서 전반 39분 이강인(발렌시아)의 프리킥 패스를 받은 최준(연세대)이 결승 골을 터트려 1-0으로 이겼다.이에 따라 태극전사들은 한국시간으로 16일 오전 1시 우치의 우치 경기장에서 이탈리아를 물리치고 결승에 선착한 우크라이나와 사상 첫 U-20 월드컵 우승 트로피를 놓고 마지막 승부를 펼친다.

태극전사들의 재치와 결정력이 빚어낸 멋진 승리였다.

정정용 감독은 이강인과 오세훈(아산)을 투톱 스트라이커로 배치한 가운데 고재현(대구)과 김세윤(대전)을 공격형 미드필더로 세우고 정호진(고려대)에게 수비형 미드필더를 맡긴 3-5-2 전술을 가동했다.

이재익(강원), 김현우(디나모 자그레브), 이지솔(대전)로 스리백을 꾸리고 좌우 윙백에 최준(연세대)과 주장 황태현(안산)이 선발로 나섰다. 골키퍼는 이광연(강원)이 조별리그부터 6경기째 출격했다.

경기 초반 한국은 에콰도르의 짧은 패스와 개인기에 좀처럼 공격기회를 살려내지 못했다.

오히려 전반 24분 호세 시푸엔테스의 중거리슛이 수비수 맞고 굴절돼 한국의 왼쪽 골대 옆을 살짝 빗나가면서 태극전사들은 가슴을 쓸어내렸다.반격에 나선 한국은 전반 30분 이강인의 오른쪽 코너킥을 이지솔이 페널티지역 오른쪽으로 쇄도하며 오른발 슛을 한 게 골대를 향하지 못했다.

에콰도르는 전반 37분 역습 상황에서 레오나르도 캄파나가 시도한 왼발슛이 크로스바를 때리면서 득점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일진일퇴의 공방이 이어지던 중 전반 39분 한국의 결승골이 터져 나왔다. '막내' 이강인과 '대학생' 최준의 재치 만점 세트피스였다.

에콰도르 진영 중원 왼쪽에서 프리킥을 얻은 한국은 에콰도르 선수들이 진영을 제대로 갖추기 직전 이강인이 재빠르게 빠른 땅볼 패스를 찔러줬고, 최준이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논스톱 오른발 슛으로 에콰도르의 골그물을 흔들었다.

에콰도르 수비진의 허를 찌른 이강인의 센스와 왼쪽 측면 수비자원이지만 오른발을 쓰는 최준의 결정력이 빚어낸 멋진 득점 장면이었다.

전반전 동안 점유율 43%-57%로 밀렸지만 한국은 최준의 득점을 앞세워 1-0으로 후반전에 나섰다. 한국은 전반에 4개의 슛을 시도하며 유효슛 1개를 기록했는데 이것이 득점으로 이어졌다.r정정용 감독은 후반 9분 미드필더 김세윤 대신 '골잡이' 조영욱(서울)을 투입하며 공세 수위를 높였다.한국은 후반 17분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고재현이 때린 슛이 에콰도르 골대 오른쪽을 살짝 벗어나 추가 골을 놓쳤다.

급해진 에콰도르는 후반 26분 팔라시오스 에스피노사의 왼발 중거리포가 한국 골대를 위협했지만 '거미손' 이광연의 기막힌 선방쇼에 뜻을 이루지 못했다.

정 감독은 후반 28분 체력이 떨어진 '플레이메이커' 이강인을 빼고 미드필더 박태준(성남)을 그라운드에 내보냈다.

한국은 후반 28분 조영욱의 폭풍 드리블에 이은 강력한 오른발 슛이 골키퍼에 막혀 관중의 탄식을 자아냈다.

대표팀은 후반 36분에는 고재현이 부상으로 쓰러지자 공격자원인 엄원상(광주)을 대신 투입해 마지막 공세에 힘썼다.

한국은 후반 40분 오세훈이 찔러준 패스를 엄원상이 잡아 골 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슛으로 추가 골을 터트리는 듯했다. 하지만 비디오판독(VAR) 결과 엄원상의 오프사이드로 판정돼 무효가 됐다.

한국은 후반 추가시간 에콰도르의 슛이 골문으로 들어갔지만 비디오 판정 결과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후반 종료 직전 캄파나의 결정적인 헤딩슛은 이광연이 '슈퍼세이브'로 막아내며 한국축구의 새 역사를 일궈냈다.

김형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종합뉴스
가장많이본 기사
1
창원, 코로나19 확진자 5명으로 급증···신천지 여부 확인
2
경기도 '코로나19' 확진자 36명으로 늘어나...오늘 파주에도 2명
3
유시민 “대구·경북 중국과 관련 적은 곳···‘중국인 입국 막지 않았다’ 비판 정치적 프레임”
4
코로나19 확산…인사처 사상 첫 5급공채 시험 연기
5
경기지역 ‘코로나19’ 확진자 45명으로 증가
6
부산 온천교회 집단확진 등 11명 추가…발생지역 확산 추세
7
코로나19, 지역특성 고려해 확산방지·봉쇄 전략 병행
8
용인시 코로나19 확진자 가족 동선 공개..."소독·직장 폐쇄 예정"
9
중대본, 신천지 신도 21만명 명단 확보.고위험자부터 전수조사
10
동해해경청, ‘코로나19’감염 예방을 위한 후속대책 시행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표전화 : 02) 364-3088 | fax 02)364-3030 | 발행인·편집인 : 박종현 | 등록번호 : 서울아0039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현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10일 | 주소 : 서울시 광진구 아차산로 387-5
Copyright © 2007 뉴스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itor@newsdail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