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김학의 사건,
2020.02.22 (토)
뉴스데일리
국제
장수 삼고리 고분서 1천500년전 가야·백제 토기 출토
김채연 기자  |  ginny78@newsdaily.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24  14:38:2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장수 삼고리 8호분에서 나온 토기가야계 장경호·통형기대와 백제계 토기 장군(가장 왼쪽). [전주문화유산연구원 제공]

[뉴스데일리]전북 장수 삼고리 고분군에서 1천500년 전 가야계 토기와 백제계 토기인 장군, 은제 고리가 출토됐다.

장수군과 전주문화유산연구원(원장 유철)은 장수군 천천면 삼고리 산 76번지 삼고리 고분군 2차 발굴조사를 통해 5∼6세기에 제작한 것으로 추정되는 유물 50여 점을 찾았다고 24일 밝혔다.

삼고리 고분군은 1995년 군산대박물관이 진행한 발굴조사를 통해 가야계 무덤으로 규명되면서 장수군 금강 상류 유역을 가야 문화권으로 보게 한 유적이다.이번 조사에서는 수혈식 석곽묘(竪穴式 石槨墓·구덩식 돌덧널무덤) 3기, 토광묘(土壙墓) 1기를 발굴했다.

수혈식 석곽묘는 강돌을 이용해 축조했고, 능선 경사면을 따라 조성했다.

그중 규모가 가장 큰 8호분은 석곽 길이 422㎝, 너비 92㎝, 잔존 높이 62㎝로 파악됐다.

유물은 가야계 물결무늬 장경호(長頸壺·목 긴 항아리)와 통형기대(筒形器臺·원통모양그릇받침) 7개 묶음과 장군, 다양한 철기류가 나왔다. 장군은 물·술·간장 등 액체를 담는 데 쓰는 길쭉하고 입구가 작은 그릇이다.

방민아 전주문화유산연구원 책임연구원은 "장군은 완주 상운리 고분군, 군산 산월리 고분군, 서울 몽촌토성 등 마한과 백제 무덤과 토성에서 주로 출토됐다"며 "가야 토기와 백제계 장군이 같이 나온 것은 이 지역에 거주한 집단이 다른 세력과 교류했음을 알려준다"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9호분에서는 은제 고리 2점, 쇠도끼, 쇠화살촉, 토기와 재갈 같은 마구(馬具)가 발견됐고, 10호분에서는 작은 항아리 1점과 철모 1점이 나왔다.

앞서 지난해 1차 조사에서 석곽묘 12기와 토광묘 13기가 확인됐으며, 오방색을 칠한 채색 옥과 손잡이가 오각형인 칼 등이 출토됐다.

방 연구원은 "삼고리 고분군은 인근에 있는 동촌리 고분군, 삼봉리 고분군과 달리 지배계층 무덤은 아닌 것으로 보이지만, 유물이 많이 나오고 있다"며 "초기 철기시대 흔적인 장수 남양리 유적 세력이 성장해 삼고리 고분군 일대를 지배한 것 같다"고 말했다.

김채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종합뉴스
가장많이본 기사
1
코로나19 확진자, 육군ㆍ해군,공군도 속출
2
'코로나19' 국내 첫 사망자 발생…확진자 53명 증가 104명
3
신종 코로나 둘러싼 ‘사실과 거짓’…감염내과 전문의에게 듣다
4
경찰청 “윤석열 검찰총장 부인 내사한 적 없다”
5
국방부 “조선일보 패트리엇 사진보도 장병 목숨 위협…법적대응”
6
警, ‘조국 딸 학생부 유출 의혹’ 주광덕 의원 통신기록 확보
7
이통3사, 갤럭시S20 예약 판매 돌입…지원금 최대 24만원 책정
8
대구지검,前군수 비위 관련 청송군청 압수수색
9
코로나19 국내 확진자 총 46명.대구·경북 13명 등 15명 추가
10
‘4+1 전략 틀’로 혁신성장 역점 추진…국민 체감도 향상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표전화 : 02) 364-3088 | fax 02)364-3030 | 발행인·편집인 : 박종현 | 등록번호 : 서울아0039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현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10일 | 주소 : 서울시 광진구 아차산로 387-5
Copyright © 2007 뉴스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itor@newsdail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