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김학의 사건,
2019.07.19 (금)
뉴스데일리
종합뉴스
내집 마련에 평균 7.1년..연소득 6.9년 모아야 수도권 진입
김병길 기자  |  kimbg@newsdaily.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16  21:09:4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뉴스데일리]우리나라 국민이 내 집을 처음 마련하는 데는 평균 7.1년이 걸리고, 특히 수도권에 집을 장만하려면 연 소득을 한 푼도 쓰지 않고 6.9년 정도를 모아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현재 내 집에 사는 가구의 비율은 57.7%로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국토교통부는 이런 내용을 포함한 '2018년도 주거실태조사 결과'를 16일 발표했다. 국토연구원과 한국리서치에 의뢰, 지난해 6∼12월 표본 6만1천275 가구를 대상으로 개별 면접 조사한 내용이다.이에 따르면 '생애 최초 주택' 마련에 걸리는 시간은 7.1년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6.8년, 2016년 6.7년보다 0.2∼0.3년 늘었다.

설문 응답자가 가구주가 된 뒤 평균적으로 약 7년만에 자기 집을 갖게 됐다는 뜻이다. 다만 이는 단순히 소요 기간에 대한 설문 결과일 뿐, 자비나 대출 등 자기집 마련을 위한 자금 조달 방안을 한정한 것은 아니다.

자가(自家) 가구의 연 소득 대비 주택구입가격 배수(PIR;Price Income Ratio)는 전국 단위에서 5.5배(중앙값)로, 2017년의 5.6배보다 다소 낮아졌다. 한 가구가 1년 소득을 모두 저축한다고 가정해도, 5.5년은 모아야 자기 집을 살 수 있다는 뜻이다.

특히 수도권의 PIR는 6.9배로 광역시 등(5.6배), 도 지역(3.6배)을 웃돌 뿐 아니라 2017년(6.7배)보다도 더 높아졌다. 지난해 서울 등 수도권 지역 주택 가격 급등의 영향으로 해석된다는 게 국토부의 설명이다.집을 빌린 임차 가구의 월 소득에서 월 임대료가 차지하는 비율, RIR(Rent Income Ratio)는 전국에서 1년 새 17%에서 15.5%(중앙값)로 떨어졌다. 하지만 역시 수도권의 경우 18.6%로 오히려 2017년(18.4%)보다 상승했다.

자기 집을 가진 가구의 비율(자가 보유율)은 61.1%로 전년과 같았다. 수도권(54.2%), 광역시 등(63.1%), 도 지역(70.3%)에서 모두 변화가 없었다.

자기 집에 살고 있는 가구의 비율(자가 점유율)도 2017년과 다름없이 57.7%였다. 이는 조사 이래 역대 최고 수준이다. 1년 사이 수도권 자가 점유율은 49.7%에서 49.9%로 다소 올랐지만, 광역시 등의 경우 60.3%에서 60.2%로 떨어졌다.전체 가구의 평균 거주 기간은 7.7년으로 2017년(8년)보다 줄었고, 현재 집에서 산 기간이 2년 이내인 가구의 비율(주거이동률)은 36.4%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수도권(40.6%)의 주거이동률이 광역시 등(35.5%), 도 지역(30.6%)보다 높았다. 수도권에서 더 자주 이사가 이뤄진다는 얘기다.

1인당 평균 주거면적은 31.7㎡로 2017년의 31.2㎡보다 다소 늘었다.

전체 가구의 5.7%(111만 가구)는 '최저 주거 기준'에도 미치지 못했다. 다만 이 비율은 전년(5.9%, 114만 가구)과 비교하면 다소 낮아진 것이다.

주택 보유 의식 관련 문항에서는 82.5%가 "내 집을 꼭 마련해야 한다"고 답했다. 이는 2017년(82.8%)보다 다소 낮은 수준이지만, 2014년의 79.1%와 비교하면 4년 새 3.4%P 높아진 것이다.

조사 대상 가구들은 필요한 주거 지원 프로그램을 ▲ 주택구입자금 대출 지원(31.7%) ▲ 전세자금 대출 지원(18.8%) ▲ 장기공공임대주택 공급(13.6%) 순으로 꼽았다.공공임대주택에 거주하는 가구 가운데 92.6%는 "만족한다"고 답했고, '저렴한 임대료'(50.4%)를 가장 큰 장점으로 들었다.

이명섭 국토부 주택정책과장은 "자가보유율이 늘고 최저주거 미달 비율이 낮아지는 등 전반적으로 국민의 주거 수준이 개선된 것으로 보인다"며 "하지만 수도권을 중심으로 아직 일부 내집 마련에 어려움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조사 기간이 작년 6∼12월이기 때문에 9·13 대책 등에 따른 수도권 집값 안정 효과가 조사 결과에 반영되지 못한 부분도 있다"고 덧붙였다. 

김병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종합뉴스
가장많이본 기사
1
정두언 前 의원 유서엔 "가족에게 미안하다"
2
검찰, 납품업체로부터 리베이트 받은 대학병원 의사들 수사
3
작년 가구당 순자산 4억1천만원…부동산이 4분의 3 차지
4
송가인 파워 발휘 ‘뽕 따러 가세’ 지상파-종편 동시간대 시청률 평정 1위
5
법원,'민주당 공천사기' 양경숙 '사문서 위조' 법정 구속
6
정의용 실장 “日, 선린관계 근간 흔드는 무모한 도전”
7
'유승준 입국 막아달라' 靑 국민청원 닷새만에 20만 넘어
8
文대통령-與野 5당 대표 靑회동 조만간 성사될듯
9
洪 부총리 “日 수출통제 철회하고 協議해야…소재산업 강화방안 마련”
10
文대통령 “日의도 성공 못해.日경제에 더큰 피해 경고”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표전화 : 02) 364-3088 | fax 02)364-3030 | 발행인·편집인 : 박종현 | 등록번호 : 서울아0039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현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10일 | 주소 : 서울시 광진구 아차산로 387-5
Copyright © 2007 뉴스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itor@newsdail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