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김학의 사건,
2019.10.18 (금)
뉴스데일리
국제
"文대통령 딸 해외 도망" 日신문 1면에 실어 파문.. 누리꾼 분노
김채연 기자  |  ginny78@newsdaily.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2.07  15:28:5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극우 성향의 일본 산케이 신문 계열 석간 후지가 지난 2일자 1면에 ‘문재인 대통령 딸 해외 도망(逃亡)’이라고 실었다 (사진=석간 후지 페이스북)

 

[뉴스데일리]극우 성향의 일본 산케이 신문 계열 석간 후지가 지난 2일자 1면에 ‘문재인 대통령 딸 해외 도망(逃亡)’이라고 실어 파문이 일고 있다.

후지는 이러한 제목의 기사에서 “보수 성향의 최대 야당인 자유한국당 의원이 문 대통령 딸의 동남아시아 이주에 의혹을 제기했다”며 “그 배경과 현지에서의 경호 비용 등에 대해 다양한 추측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한국을 잘 아는 한 대학 객원 교수의 말을 인용해 ‘드루킹 댓글조작 공모’ 혐의로 법정구속된 김경수 경남지사와 비서 성폭력 혐의로 2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안희정 전 충남지사에 이어 딸의 해외 이주 문제가 문 대통령의 지지율에 타격을 줄 것이라고 전했다.

문 대통령 딸에게 ‘도망’이라는 표현을 쓴 일본 신문 1면이 국내 온라인상에서 확산되면서 누리꾼은 분노를 나타내고 있다. “저급하다. 무슨 죄로 이웃 나라 신문에서까지 도망이라고 조롱을 받아야 하느냐”, “의혹을 제기한 자유한국당과 같은 결의 논조를 보이고 있다”, “저 정도면 오보 아니냐”, “한 국가원수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라는 비난이 잇따랐다.


한편, 문 대통령 딸 다혜 씨 가족의 해외 이주 의혹을 제기했던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은 7일 추가 의혹에 대한 문 대통령의 직접 답변을 요구했다.

곽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 대통령은 지난해 7월 인도 국빈 방문 당시 딸이 한국에서 요가 강사를 한다고 발언해 박수갈채를 받았는데, 다혜 씨는 이미 해외 이주 상태였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해 6월 중순 출국했으면 통상적으로 5월 중순쯤 이삿짐을 보내고, 이 무렵부터 대통령이 보고를 받고 해외 경호를 시작하는 것이 정상적인 업무 수행”이라고 지적했다.


곽 의원은 또 “대통령께서 인도에서 연설할 당시 따님이 해외 이주하고 있었다는 것을 몰랐느냐”며 “사실을 밝혀달라는 국회의원을 고발한다고 해결될 문제가 아니”라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곽 의원을 개인정보보호법, 허위사실 명예훼손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장을 접수했다.

김채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종합뉴스
가장많이본 기사
1
주진우 "정경심, 뇌종양.뇌경색 진단이 조국 사퇴 앞당겨" 주장
2
윤석열 "한겨레 신문 1면에 사과하면 고소 재고"
3
한동훈 대검반부패부장 "JK(조국) 카톡방, 언론기사·SNS 내용 등 여론동향 공유"
4
국무총리실 산하 연구기관 연구원 1인당 수행 과제 평균 1.5건! 1건 미만도 3개 기관이나 돼
5
가수 겸 배우 설리 숨진 채 발견…경찰 "극단적 선택 추정"
6
조국 장관 떠난 후 벌써 후임 법무장관 하마평 설왕설래
7
임은정 "조국 사퇴, 죽을 때까지 찌르니 죽을수 밖에"
8
정경심, 박노해詩 인용 심경 토로…말미에 "감사했습니다"
9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20조원 공급, 돈 한푼 안든다는 금융위 궤변
10
産銀, 지난 10년간 투입된 구조조정자금만 22조 5,500억원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표전화 : 02) 364-3088 | fax 02)364-3030 | 발행인·편집인 : 박종현 | 등록번호 : 서울아0039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현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10일 | 주소 : 서울시 광진구 아차산로 387-5
Copyright © 2007 뉴스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itor@newsdail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