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김학의 사건,
2019.06.27 (목)
뉴스데일리
정치
황교안 前총리 조만간 한국당 입당 . 전당대회 출마 사실상 공식화
이종호 기자  |  mystery123@newsdaily.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11  22:33:0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황교안 전 국무총리.

[뉴스데일리]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조만간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출마를 선언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 김용태 사무총장은 11일 “오늘 황교안 전 총리가 김병준 비대위원장을 만난 자리에서 입당 의사를 밝혔다”며 “입당 시기는 당과 협의하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김 총장은 다만 “전당대회 출마 얘기는 이 자리에서 없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당내에선 황 전 총리의 한국당 입당이 사실상 전당대회 출마를 위한 수순밟기라는 해석이 지배적이다.

한국당 관계자는 “오늘 만남은 황 총리 쪽에서 김병준 위원장에게 만나자고 먼저 제의를 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과거에는 당세 확장을 위해 비대위에서 먼저 연락한 것과 다른 상황이다. 조심스럽지만 전당대회 출마 의지가 있다고 봐야하지 않겠냐”고 말했다.

황 전 총리가 전대 레이스에 뛰어들 경우 2월27일로 예정된 한국당 전당대회의 경쟁구도가 급변할 전망이다.
 
당의 한 재선 의원은 “황 전 총리가 당내 기반이 부족해도 여론조사 지지율이 높은 걸 가볍게 보기 어렵다. 그가 나오면 무게감은 확실히 다르다”고 말했다

현재 한국당에서 당 대표 출마가 유력한 후보들은 심재철ㆍ정우택ㆍ주호영ㆍ김진태ㆍ조경태 의원 등이 꼽힌다. 원외에선 오세훈 전 서울시장, 김문수 전 경기지사, 김태호 전 경남지사 등이 꼽힌다. 이런 상황에서 친박계와 대구·경북(TK)의 당심이 황 전 총리 중심으로 결집할 가능성이 크다.
 
황 전 총리 출마로 당 대표 선거가 친박과 비박의 계파구도 형태로 흘러갈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다만 황 전 총리가 친박계 의원들과 입당 여부를 미리 상의하지 않았던만큼 친박이 반드시 황 전 총리쪽에 집결한다는 보장은 없다는 전망도 나온다.


 

이종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종합뉴스
가장많이본 기사
1
6월 가수 브랜드평판, 1위 방탄소년단.2위 블랙핑크·3위 송가인
2
검찰, ‘딸 KT 부정채용 의혹' 김성태 의원 소환 조사…혐의 부인
3
트럼프, 김정은에 친서.김정은" 내용 심중히 검토"
4
경찰,클럽서 남성들 추행한 女간호장교 체포 헌병에 인계
5
7월 장애등급제 폐지.욕구·환경 개별조사, 필요한 서비스 제공
6
선정적 불법 영상물 미끼 홍보에 제동
7
민주당 지지율, 4주만에 하락 38%.한국당 30%…文대통령 부정평가도 증가
8
김상조 "일자리·소득개선 집중…경제 콘트롤타워는 홍남기"
9
6월 국회, '반쪽' 정상화…이달 내 추경처리 사실상 물건너가
10
가상화폐 거래소도 ‘자금세탁방지 의무’ 지게한다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표전화 : 02) 364-3088 | fax 02)364-3030 | 발행인·편집인 : 박종현 | 등록번호 : 서울아0039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현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10일 | 주소 : 서울시 광진구 아차산로 387-5
Copyright © 2007 뉴스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itor@newsdaily.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