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 19대 대통령 선거, 문재인
2019.03.24 (일)
뉴스데일리
정치
김예령 기자 신년기자회견 질문 방식 놓고 동료 기자 “더 공부하라, 그래서 권력 견제 하겠나” 비판
김병길 기자  |  kimbg@newsdaily.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10  15:48:1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김예령 경기방송 기자(YTN 신년기자회견 캡처)

[뉴스데일리]최경영 KBS 기자가 10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기자 회견에서 질문 방식에 대해 김예령 경기방송 기자를 공개 비판했다.

최 기자는 이날 페이스북에 "경기방송 기자가 질문하는 방식, 이런 게 학교 교육의 문제와 관련이 있다고 본다"라고 글을 남겼다.

최 기자는 "무엇보다 구체적이지 않다. 무슨 정책이 어떻게 잘못돼 경제가 구체적으로 이렇게 되었다는 명확한 인과 관계를 제시해야 답하는 사람도 그 인과관계를 반박할 것인데. ▲ 무슨 정책인지도 질문에는 나오지 않고 ▲무슨 경제가 어떻게 잘못됐다는 건지도 알 수 없고 ▲그러니 인과관계는 당연히 나오지가 않고 이미지로만 질문하는 방식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당신의 경제 정책에 대해 부정적이다. 이러 이러한 이유로. 질문을 하고 싶다면 이렇게 직접적이고 구체적으로 하라"고 말했다.

최 기자는 "그렇게 말을 모호하게 시작하니까 결국 마지막 나오는 질문도 추상적이고 '그 자신감은 어디서 나오는 건가요?' 같은 이상한 질문이 되고 마는 거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렇게 해서는 소통이 되지 않는다. 국민을 대표로 해서 대통령에게 질문하는 것은 매우 특별한 자리고 영광이다"라며 "조금 더 공부를 하라. 너무 쉽게 상투적인 내용으로 질문하지 말고. 그렇게 해서 어떻게 막강한 행정권력, 대통령을 견제한다는 말이냐"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이날 김예령 기자는 신년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경제 기조를 바꾸시지 않고 변화를 갖지 않으시려는 그런 이유에 대해서도 알고 싶다. 그 자신감은 어디에서 나오는 것인지, 그 근거는 무엇인지 좀 단도직입적으로 여쭙겠다"라고 질문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정부의 경제정책 기조가 왜 필요한지 우리 사회의 양극화, 불평등 구조를 바꾸지 않고서는 지속가능한 성장이 불가능하다는 점은 오늘 제가 모두 기자회견문 30분 내내 말씀드린 것이었고. 그래서 그에 대해서 필요한 보완들은 얼마든지 해야 하겠지만 오히려 정책기조는 계속 유지될 필요가 있다라는 말씀은 이미 충분히 들었기 때문에 또 새로운 답이 필요할 것 같지는 않다"라고 단호한 태도를 보였다.

질답 이후 온라인에서는 김 기자의 질문 내용과 태도를 지적했다. 누리꾼들은 "모두 연설 할 때 뭐 했냐", "겨우 얻은 질문 찬스를 날리다니", "질문 태도가 예의 없다"라고 비판했다.

김병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포토종합뉴스
가장많이본 기사
1
'유착의혹' 윤 총경 해외주재관 부인도 귀국조치해 조사
2
國防部 "올해 군무원 3천961명 채용".작년대비 3배 증가
3
천안함 46용사 묘역, 文·이낙연 명판 뒤집힌 채 바닥에 놓여
4
'몰카' 정준영 구속…'폭행 사건' 버닝썬 이사.아레나 보안 요원 영장 기각
5
일반인도 LPG차 구매…정부, 미세먼지 3법 의결
6
文대통령 국정지지도 반등 47.9%. 文대통령 “'김학의·장자연 사건' 철저한 수사”적절 67.0% [리얼미터]
7
KF94 미세먼지 마스크 일부제품 성능기준 미달
8
警, 이부진 프로포폴 투약 의혹 성형외과 병원 내사
9
인권위 “ 버닝썬 김상교 폭행 사건 당시 경찰 긴급 체포 인권침해”
10
나폴레옹·성심당 등 유명 제과업체·음식점 20곳 위생법 위반 적발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표전화 : 02) 364-3088 | fax 02)364-3030 | 발행인·편집인 : 박종현 | 등록번호 : 서울아00393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종현
등록연월일 : 2007년 7월 10일 | 주소 : 서울시 광진구 아차산로 387-5
Copyright © 2007 뉴스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itor@newsdaily.kr